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인천형 영구임대주택 ‘우리집’ 공급

입력 : 2017-06-19 16:58 | 수정 : 2017-06-19 16: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지역에 첫 인천형 영구임대주택인 ‘우리집’ 56가구가 공급된다.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 사업이 난관을 겪는 상황에서 새로운 돌파구가 될지 주목된다.


19일 도시공사에 따르면 중구 인현동 28가구, 동구 만석동 28가구 등 영구임대주택 56가구 입주자를 모집한다. ‘우리집’ 사업은 도시공사와 인천시가 취약계층의 주거 안정을 위해 10년간 1만가구 공급을 목표로 추진하는 임대주택사업이다. 국·공유지를 활용해 주민들이 기존 생활권에서 재정착이 가능하고, 임대기간은 2년이나 재계약을 통해 최장 50년까지 살 수 있다.

1순위자는 20∼22일 해당 주민센터에서 신청이 가능하고, 미달할 경우 23일 2순위 신청을 받는다. 심사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해 8월 11일 공식 발표하고 9월 입주한다.

인현지구 임대보증금 및 월 임대료는 기초생활수급자의 경우 ?전용면적 16㎡ 170만 3000원, 3만 3000원 ?20㎡ 184만 9000원, 3만 6000원 ?27㎡ 250만 3000원, 4만 9000원이다. 기초수급자가 아니면 임대보증금은 약 3배, 월 임대료는 약 2배를 받는다.

인천시가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은 수요에 크게 못 미쳤으나 원도심 국·공유지를 활용해 소규모로 건설하는 ‘우리집’ 정책 도입으로 공공임대주택 공급이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시 관계자는 “영구임대주택 입주를 희망하는 대기자가 수천가구에 이르고 입주까지 50개월가량 소요되는 상황에서 ‘우리집’ 사업이 활발해지면 대기기간이 줄어들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국도 반한 김정숙 여사 “귀족외모에 활발”

중국의 대표 포털 검색사이트 소후닷컴이 중국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러브스토리를 15일자 메인화면에 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