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체불·최저임금 나 몰라라

공공기관 293곳 5냔간 346억 체임

[단독] 경주엑스포에 외국 소나무라니

한국 문화 알리는데…일본松 20년간 버젓이

경남, 공무원 비리땐 부시장·부군수 징계

마약 밀수·성추행 등 잇따라

인천형 영구임대주택 ‘우리집’ 공급

입력 : 2017-06-19 16:58 | 수정 : 2017-06-19 16: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지역에 첫 인천형 영구임대주택인 ‘우리집’ 56가구가 공급된다.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 사업이 난관을 겪는 상황에서 새로운 돌파구가 될지 주목된다.


19일 도시공사에 따르면 중구 인현동 28가구, 동구 만석동 28가구 등 영구임대주택 56가구 입주자를 모집한다. ‘우리집’ 사업은 도시공사와 인천시가 취약계층의 주거 안정을 위해 10년간 1만가구 공급을 목표로 추진하는 임대주택사업이다. 국·공유지를 활용해 주민들이 기존 생활권에서 재정착이 가능하고, 임대기간은 2년이나 재계약을 통해 최장 50년까지 살 수 있다.

1순위자는 20∼22일 해당 주민센터에서 신청이 가능하고, 미달할 경우 23일 2순위 신청을 받는다. 심사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해 8월 11일 공식 발표하고 9월 입주한다.

인현지구 임대보증금 및 월 임대료는 기초생활수급자의 경우 ?전용면적 16㎡ 170만 3000원, 3만 3000원 ?20㎡ 184만 9000원, 3만 6000원 ?27㎡ 250만 3000원, 4만 9000원이다. 기초수급자가 아니면 임대보증금은 약 3배, 월 임대료는 약 2배를 받는다.

인천시가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은 수요에 크게 못 미쳤으나 원도심 국·공유지를 활용해 소규모로 건설하는 ‘우리집’ 정책 도입으로 공공임대주택 공급이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시 관계자는 “영구임대주택 입주를 희망하는 대기자가 수천가구에 이르고 입주까지 50개월가량 소요되는 상황에서 ‘우리집’ 사업이 활발해지면 대기기간이 줄어들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죽은지 10개월...유골함 들고 이별여행한 사연

당신을 기다리는, 당신의 옆을 지키고 있는 누군가가 있나요?지난 8월 7일. 짱아와 이별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좋아하던 차 조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거리 나선 모범생 춘희씨

송파구 ‘퇴폐업소 클린 사업’

보통의 삶 꿈꿔요

강서 장애인 취업 박람회 가보니

직원행복+주민행복=區의 행복

유덕열 구청장 힐링 강연 콘서트

“도봉구청장 아저씨랑 쌀 기부”

전통 벼 베기·탈곡 체험행사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