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블랙리스트’ 실행 책임자 지목…문예위·영진위원장 사표 수리

입력 : 2017-06-19 17:52 | 수정 : 2017-06-19 18: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실행 책임자로 지목됐던 박명진(70)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과 김세훈(53)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이 물러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9일 두 기관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종료됨에 따라 이들이 제출한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두 위원장은 대통령 선거 직전인 지난달 8일 사직서를 제출했지만 문체부는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인 점을 들어 수리하지 않았다.

박 위원장은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명예교수로 재직해 오다 2015년 6월 문예위원장으로 취임했다.

내년 6월까지 3년 임기 가운데 1년 가까이 남겨 놓은 상태다. 김 위원장은 한국애니메이션학회 회장으로 활동하다 2014년 12월 영진위원장에 임명됐다. 올 12월까지 3년 임기 중 반년 정도가 남았다.

박 위원장과 김 위원장은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을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기 위한 명단인 ‘블랙리스트’의 실행 책임자로 지목돼 문화예술계로부터 퇴진 요구를 받아 왔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7-06-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국도 반한 김정숙 여사 “귀족외모에 활발”

중국의 대표 포털 검색사이트 소후닷컴이 중국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러브스토리를 15일자 메인화면에 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