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정부’ 내세워 조직키우기 나선 행자부

정보공개 확대 기조에 조직 신설·업무분리 나서

도종환 “5년간 100억 펀드 조성”

출판산업 콘텐츠 생산 지원

“안전기능 행자부 흡수 땐 시너지효과”

류희인 안전차관 기자간담회

‘블랙리스트’ 실행 책임자 지목…문예위·영진위원장 사표 수리

입력 : 2017-06-19 17:52 | 수정 : 2017-06-19 18: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실행 책임자로 지목됐던 박명진(70)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과 김세훈(53)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이 물러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9일 두 기관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종료됨에 따라 이들이 제출한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두 위원장은 대통령 선거 직전인 지난달 8일 사직서를 제출했지만 문체부는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인 점을 들어 수리하지 않았다.

박 위원장은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명예교수로 재직해 오다 2015년 6월 문예위원장으로 취임했다.

내년 6월까지 3년 임기 가운데 1년 가까이 남겨 놓은 상태다. 김 위원장은 한국애니메이션학회 회장으로 활동하다 2014년 12월 영진위원장에 임명됐다. 올 12월까지 3년 임기 중 반년 정도가 남았다.

박 위원장과 김 위원장은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을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기 위한 명단인 ‘블랙리스트’의 실행 책임자로 지목돼 문화예술계로부터 퇴진 요구를 받아 왔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7-06-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칼 같은 실력에 베였다”… 에이스 검사 결국

지난 8일 청와대발(發) 문책성 인사 대상이 된 검사장 5명은 전공 파트는 다르지만 모두 검찰 내 요직을 거친 에이스라는 공통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청장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