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쓰기 딱” 싱글족 맞춤 디자인 뜬다

1인가구 겨냥 디자인출원 활발

KTX광명역세권에 700병상 대학병원 생긴다

연 8만여㎡ 중앙대병원 신설

“韓 ‘열린 리더십’ 보여주길”

산자이 프라드한 OGP 사무총장 인터뷰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강남시대 연장’ 꼼수 부리나

논현동에 전용 회의실 리모델링…전북 이전 넉 달 만에 마련 논란

입력 : 2017-06-19 18:02 | 수정 : 2017-06-19 18: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가 강남 사옥에 전용 회의공간을 마련하고 있어 ‘서울 잔존 꼼수’라는 지적이 나온다.

19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2월 하순 전북으로 이전한 기금운용본부가 강남 논현동 사옥에 전용 회의실을 만들고자 리모델링을 하고 있다. 전용 회의실은 10층에 마련될 예정이다. 이 회의실은 각종 회의, 프레젠테이션, 증권사·자산운용사 등과의 미팅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기금운용본부가 전용 회의실을 만드는 이유는 서울에 몰려 있는 금융사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이려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570조원을 운용하는 기금운용본부가 전북으로 이전한 지 4개월여 만에 서울에 전용 회의실을 만드는 것은 상당한 인력과 업무를 서울에 잔존시키려는 의도라는 의혹이 제기된다. 특히 기금운용본부를 지방으로 이전시켜 지역균형발전을 유도하려는 혁신도시 조성 취지를 무색하게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전북도 관계자는 “기금운용본부 이전으로 전북도는 전북혁신도시를 금융타운으로 육성하려는 중장기 발전계획을 세웠는데, 일부 시설의 잔류는 이런 계획에 정면으로 저항하는 처사”라며 “기금운용본부가 업무 편익을 명분으로 ‘강남시대’를 연장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7-06-20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맨정신에 자유로 차 위 알몸으로 춤 춘 여성

제2자유로 강매나들목 인근 갓길에서 알몸으로 춤을 추고 차량 위에 드러누운 40대 여성에 대해 경찰이 즉결심판을 청구했다.23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특성화高 편견 깬 특별한 콘서트

양천구 인식개선 프로젝트

성동 도시재생 ‘송아G’서 출발

희망지사업 주민 아지트 개소

도봉 ‘방학생활’ 나눔잔치

23일 빈대떡데이 등 개최

‘수제화 장인 꿈’ 성동서 이뤄요

성동구-오산대 업무협약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