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체불·최저임금 나 몰라라

공공기관 293곳 5냔간 346억 체임

[단독] 경주엑스포에 외국 소나무라니

한국 문화 알리는데…일본松 20년간 버젓이

경남, 공무원 비리땐 부시장·부군수 징계

마약 밀수·성추행 등 잇따라

“평일 아침 조찬회의 줄였으면…”

김동연 경제부총리 직원 대화

입력 : 2017-06-20 23:26 | 수정 : 2017-06-21 02: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일 아침 일찍 열리는 조찬 회의를 줄였으면 합니다. 세종에서 서울로 올라가기가 너무 힘듭니다.”

“불필요한 보고서 작성에 매달리는 시간이 많습니다.”

“일요일 보고만 없어져도 좋겠습니다.”
김동연(왼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과장급 이하 직원들을 만나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마련한 ‘직원들과 대화’에서 기재부 사무관들은 이러한 내용의 불평불만을 쏟아냈다. 이날 참석자들은 1차관 산하 경제정책국과 2차관 산하 재정기획국에서 일하는 1~10년차 사무관들이었다. 자유로운 의견이 오가도록 과장과 국장 등 간부급 직원들은 자리를 비켜줬다.

김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불필요한 일을 덜어내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꼭 필요한 일에 집중하는 분위기를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지난 15일 취임식에서도 “일하는 방식을 바꾸자”고 강조한 바 있다.

기계적인 근면성에서 벗어나 보고서를 반으로 줄이고, 주말이 있는 삶을 사는 것이 김 부총리가 지향하는 업무 방식이다.

이번 간담회는 김 부총리가 “직원들에게 직접 덜어내고 싶은 일에 대해 듣고 싶다”고 자청해 마련됐다. 별도 주제 없이 자유토론 방식으로 진행됐다. 기재부 관계자는 “상대방과 여러 차례 만나면 자유롭게 대화할 수 있다는 김 부총리의 아주대 총장 시절 경험을 반영한 간담회”라면서 “앞으로도 시간이 날 때마다 국 단위로 직원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종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2017-06-2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공무원시험 당락 좌우하는 ‘한자’…정답률이

지난해 국가공무원 7·9급 공채 시험을 치른 공시생들은 한자 표기 및 한자성어 관련 문제에 가장 취약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국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거리 나선 모범생 춘희씨

송파구 ‘퇴폐업소 클린 사업’

보통의 삶 꿈꿔요

강서 장애인 취업 박람회 가보니

직원행복+주민행복=區의 행복

유덕열 구청장 힐링 강연 콘서트

“도봉구청장 아저씨랑 쌀 기부”

전통 벼 베기·탈곡 체험행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