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때 약물 투여말라” 119 응급환자는?

소방청 구조사 업무 확대... 구조 범위 논란

지진·화학사고 현장 로봇 출동하다

재난안전硏 태화강서 종합훈련

“평일 아침 조찬회의 줄였으면…”

김동연 경제부총리 직원 대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일 아침 일찍 열리는 조찬 회의를 줄였으면 합니다. 세종에서 서울로 올라가기가 너무 힘듭니다.”

“불필요한 보고서 작성에 매달리는 시간이 많습니다.”

“일요일 보고만 없어져도 좋겠습니다.”
김동연(왼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과장급 이하 직원들을 만나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마련한 ‘직원들과 대화’에서 기재부 사무관들은 이러한 내용의 불평불만을 쏟아냈다. 이날 참석자들은 1차관 산하 경제정책국과 2차관 산하 재정기획국에서 일하는 1~10년차 사무관들이었다. 자유로운 의견이 오가도록 과장과 국장 등 간부급 직원들은 자리를 비켜줬다.

김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불필요한 일을 덜어내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꼭 필요한 일에 집중하는 분위기를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지난 15일 취임식에서도 “일하는 방식을 바꾸자”고 강조한 바 있다.

기계적인 근면성에서 벗어나 보고서를 반으로 줄이고, 주말이 있는 삶을 사는 것이 김 부총리가 지향하는 업무 방식이다.

이번 간담회는 김 부총리가 “직원들에게 직접 덜어내고 싶은 일에 대해 듣고 싶다”고 자청해 마련됐다. 별도 주제 없이 자유토론 방식으로 진행됐다. 기재부 관계자는 “상대방과 여러 차례 만나면 자유롭게 대화할 수 있다는 김 부총리의 아주대 총장 시절 경험을 반영한 간담회”라면서 “앞으로도 시간이 날 때마다 국 단위로 직원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종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2017-06-2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구본무 회장 괴롭힌 ‘숙환’은...조부와 같은

LG그룹을 23년간 이끌어온 구본무 회장이 2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LG 그룹은 이날 구 회장이 가족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영면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의 특별한 아동친화 행정

경동초교와 이색 토론한 구청장

도시의 농촌… 흙에 살어리랏다

관악도시농업공원 첫 삽

佛 ‘파쿠르’에 빠진 금천 할매들

신바람 나는 할머니학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