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때 약물 투여말라” 119 응급환자는?

소방청 구조사 업무 확대... 구조 범위 논란

지진·화학사고 현장 로봇 출동하다

재난안전硏 태화강서 종합훈련

공시 담당 인력 대폭 보강 전망

공채 전형기간 단축되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시생들 몰려 업무부담 가중
관리 인력 2배 이상 필요 관측

5·7·9급 국가공무원 공채 시험을 출제하고 집행하는 인력이 대폭 보강될 전망이다. 내년부터 치러지는 시험의 원서 접수부터 최종 합격자 발표까지의 전형 기간을 2개월 이상 단축하기 위해서다.

박제국 인사혁신처 차장은 20일 “국가공무원 시험에 응시하는 인원은 해마다 늘어 수십만명에 이르는 데 비해 그동안 시험 출제·집행을 담당하는 공무원은 2개 부서의 40명이 조금 넘는 수준으로 턱없이 부족했다”며 “인력과 조직을 늘리는 것이 지금 당장은 부담이 될 수 있지만,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수십만명 젊은이들의 시간을 아껴줄 수 있다는 측면에서 꼭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이날 발표한 대로 국가공무원 공채 시험 전형 기간을 61~81일 줄이려면 인력을 2배 이상 늘려야 한다는 것이 인사처의 판단이다.

지금 정부에서 국가공무원 시험 출제와 집행을 담당하는 조직은 인사처 시험출제과와 채용관리과 2개 부서다. 인력은 각각 21명, 22명으로 총 43명이다. 단 22명이 매해 2월 시작되는 5급 공채 시험 원서 접수부터 12월 5급 기술직 최종 합격자 발표까지 5·7·9급 공채 모든 전형을 관리하는 실정이다.

손무조 인사처 채용관리과 과장은 “시험 출제·집행·채점 등에 투입되는 인력을 두 배 정도 확대하면 5급 공채와 7·9급 공채 준비를 투트랙으로 나눠서 집행하는 게 가능해질 것”이라며 “지금은 모든 직원이 함께 5급 1차를 집행하고 나서, 곧바로 9급 1차 준비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인사처는 추후 행정자치부와 협의를 거쳐 구체적인 증원 규모, 조직 형태를 결정할 방침이다.

공무원 시험에 매해 역대 최다 응시인원이 몰리면서 인사처 내부에서는 시험출제·채용 업무가 기피 부서가 된 지 오래다. 내부 직원들 사이에서는 채용 관련 업무는 ‘잘해야 본전’이라는 인식이 만연하다. 지난해만 해도 공시생의 정부서울청사 무단 침입, 5급 공채 2차시험 합격자 명단 유출 사건 등으로 담당 직원들이 홍역을 치르기도 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6-2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구본무 회장 괴롭힌 ‘숙환’은...조부와 같은

LG그룹을 23년간 이끌어온 구본무 회장이 2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LG 그룹은 이날 구 회장이 가족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영면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의 특별한 아동친화 행정

경동초교와 이색 토론한 구청장

도시의 농촌… 흙에 살어리랏다

관악도시농업공원 첫 삽

佛 ‘파쿠르’에 빠진 금천 할매들

신바람 나는 할머니학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