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연금 1%대 수익률 눈감고 중도인출만 규제하겠다는 정

“절반이 바람직하다” 응답도 21%…이유로는 “차별철폐 위해” 34.4%

서울, 지역을 품다

서울·로컬의 맛있는 만남 ‘상생상회’ 핫플레이스로

워런 버핏, 대구에 6000만 달러 ‘통 큰 투자’

대구텍 모기업 IMC그룹과 협약…항공기 부품 절삭공구공장 추진

공시 담당 인력 대폭 보강 전망

공채 전형기간 단축되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시생들 몰려 업무부담 가중
관리 인력 2배 이상 필요 관측

5·7·9급 국가공무원 공채 시험을 출제하고 집행하는 인력이 대폭 보강될 전망이다. 내년부터 치러지는 시험의 원서 접수부터 최종 합격자 발표까지의 전형 기간을 2개월 이상 단축하기 위해서다.

박제국 인사혁신처 차장은 20일 “국가공무원 시험에 응시하는 인원은 해마다 늘어 수십만명에 이르는 데 비해 그동안 시험 출제·집행을 담당하는 공무원은 2개 부서의 40명이 조금 넘는 수준으로 턱없이 부족했다”며 “인력과 조직을 늘리는 것이 지금 당장은 부담이 될 수 있지만,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수십만명 젊은이들의 시간을 아껴줄 수 있다는 측면에서 꼭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이날 발표한 대로 국가공무원 공채 시험 전형 기간을 61~81일 줄이려면 인력을 2배 이상 늘려야 한다는 것이 인사처의 판단이다.

지금 정부에서 국가공무원 시험 출제와 집행을 담당하는 조직은 인사처 시험출제과와 채용관리과 2개 부서다. 인력은 각각 21명, 22명으로 총 43명이다. 단 22명이 매해 2월 시작되는 5급 공채 시험 원서 접수부터 12월 5급 기술직 최종 합격자 발표까지 5·7·9급 공채 모든 전형을 관리하는 실정이다.

손무조 인사처 채용관리과 과장은 “시험 출제·집행·채점 등에 투입되는 인력을 두 배 정도 확대하면 5급 공채와 7·9급 공채 준비를 투트랙으로 나눠서 집행하는 게 가능해질 것”이라며 “지금은 모든 직원이 함께 5급 1차를 집행하고 나서, 곧바로 9급 1차 준비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인사처는 추후 행정자치부와 협의를 거쳐 구체적인 증원 규모, 조직 형태를 결정할 방침이다.

공무원 시험에 매해 역대 최다 응시인원이 몰리면서 인사처 내부에서는 시험출제·채용 업무가 기피 부서가 된 지 오래다. 내부 직원들 사이에서는 채용 관련 업무는 ‘잘해야 본전’이라는 인식이 만연하다. 지난해만 해도 공시생의 정부서울청사 무단 침입, 5급 공채 2차시험 합격자 명단 유출 사건 등으로 담당 직원들이 홍역을 치르기도 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6-2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내와 모텔 간 친구…성폭행인가 불륜인가

이번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지난 3월 세상을 떠난 부부와 법적 공방을 하고 있는 남성의 이야기를 다룬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꺼진 불도 다시 본다… ‘안전도시’ 마포

7년 연속 지역안전진단 1등급 비결은

성동 ‘뚝섬항일운동’ 아시나요

‘3·1운동 100주년 행사 준비위’ 발족…지역 항일운동 알리고 사진전 등 추진

“삼척, 신재생에너지 자립 특별시로 도약”

김양호 강원 삼척시장의 포부

학부모·교사·학생 通通通…성동 창의교육 쑥쑥쑥

창의한마당 소회 나눈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