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서비스 7만건 원클릭…민원해결 쉽게

기존 ‘민원24’ 회원 바로 이용

악취 나던 혐오시설, 향기로운 힐링 쉼터로

영등포구 자원순환센터의 변신

경남, 국가산단 3곳 조성… 6만여명 고용

내년 첫 삽 뜨는 미래 먹거리 산단

제천 전통시장 효자 ‘러브투어’ 올해 2만 5000명 참가 예상

입력 : 2017-06-20 18:06 | 수정 : 2017-06-21 02: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북 제천시가 추진 중인 전통시장 러브투어가 전통시장 살리기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20일 시에 따르면 2008년 시작된 이 사업은 하루 일정으로 의림지 등 제천지역 유명 관광지 서너 곳을 둘러본 뒤 전통시장 2곳을 방문해 최소 1시간 30분 이상씩 머물며 장보기를 하는 프로그램이다. 35명 이상으로 팀을 구성해 전통시장 러브투어를 신청하면 시가 관광버스를 제공한다. 자비로 관광버스를 빌려 투어를 하면 시가 25만원을 지원한다. 이런 혜택이 알려지면서 첫해 6000여명이던 러브투어 참가자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올해는 현재까지 1만 2000여명이 다녀가 연말까지 최소 2만 5000명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러브투어 관광객 1명이 평균 3만~4만원을 소비해 매출 증대 효과만 연간 7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온영수 시 지역경제팀장은 “러브투어 덕분에 제천 역전시장은 오일장이 활기를 되찾았다”며 “올해는 9월에 제천한방엑스포가 열려 많은 사람이 러브투어를 이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제천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7-06-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풀려난 조윤선, 남편과 귀가 “오해 풀어줘서 감

박근혜 정부 집권기에 ‘블랙리스트’(지원 배제 명단)를 만들어 특정 문화·예술인과 문화·예술단체에 대한 지원을 배제한 혐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 ‘책박물관’ 첫 삽 뜨던 날

“책 읽는 송파의 새 출발점”

[현장 행정] ‘행복’은 습관이다

노원구 행복배달부 위촉식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