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피해자 구제 빨라진다

환경소송, 국가가 구제급여 선지급하기로

결혼하고 싶은 미혼남녀, ‘함밥’ 어때요

경기 ‘함밥’ 프로젝트…중기 근로자 200명 대상

광진 동서울터미널 32층 복합시설 신축

市·한진중공업 사전 협상 착수

[현장 행정] 이해식 구청장이 암사동 유적지로 달려간 까닭은…

암사동 유적의 역사적 가치 알리기 나선 강동구

입력 : 2017-06-20 23:26 | 수정 : 2017-06-21 02: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암사동 유적은 세계 인류의 자산으로 그 가치를 알려야 합니다.”

지난 19일 서울 암사동 유적지. 이해식 강동구청장이 ‘암사동 유적 발굴조사 현장설명회’에서 유적지를 둘러보며 암사동 유적의 의미와 중요성을 강조했다. 신석기시대, 삼국시대의 집터 흔적들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이날 참석한 암사동 유적 홍보단 소속 30여명의 주민들도 호기심에 두 눈을 반짝이며 “백제 사람들이 목재를 사용했을까요”, “발견된 귀금속은 없나요” 등의 질문을 쏟아냈다. 이 구청장은 “속도는 더디지만 암사동 유적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해 나갈 예정”이라면서 “이 과정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구하는 자리가 필요해 설명회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해식(오른쪽) 강동구청장이 19일 서울 강동구 암사동에 위치한 암사동 유적지에서 주민들에게 앞으로의 발굴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강동구 제공

서울 강동구가 암사동 유적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한 발씩 걸음을 내딛고 있다. 지난해 강동구는 41년 만에 암사동 유적에 대한 학술발굴조사를 재개했고, 올해도 예산을 1억원 늘려 지난 4월부터 조사를 실시했다. 암사동 유적은 1925년 처음 발견됐고, 국립중앙박물관이 1971년부터 1975년까지 학술발굴조사를 한 바 있다. 조사 시행 기관인 한양대 문화재연구소의 배기동 소장은 “지난해 발견된 신석기시대와 삼국시대의 유구를 올해는 확장조사했다. 강동구의 배려가 있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다만 강동구는 암사동 유적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서두르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일단 목표로 잡은 2022년까지 한 단계씩 해 나가겠다는 생각이다. 구는 2014년 12월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2년째 조사를 진행하고 있고, 지난해에는 ‘암사동 유적 홍보단’이 발족했다. 강동문화대학 수료생 및 문화관광해설사 등 155명으로 구성돼 있다. 임윤섭 홍보단장은 “발굴조사와 주민들을 위한 설명회를 보면서 구의 노력이나 의지를 알 수 있다. 홍보단의 노력이 결부돼 유적지의 가치가 더 알려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강동구 암사동 신석기 시대 유적 중 1974년 주거지에서 출토된 빗살무늬 토기.
연합뉴스

이외에도 구는 암사동 선사시대 전시관을 박물관으로 바꾸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노후된 전시물과 내부 관람시설을 개선하기 위한 공사다. 가상현실(VR) 체험 등 새로운 흐름을 반영해 전시기법을 전면 교체한다. 연말 공사가 마무리되면 2018년 박물관으로 정식 등록할 예정이다.

이 구청장은 “암사동 유적지는 삼국시대 백제 초기 성인 풍납토성에서 약 2.5㎞ 떨어져 있어 당시 한강변의 자연제방을 따라 집단 거주지가 형성됐었음을 유추해 볼 수 있다”면서 “세계 인류가 같이 공유할 수 있는 유적으로 만들기 위해 조금씩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6-21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에 배현진 없는 이유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 코앞

미래를 준비하는 김성환 구청장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