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탁금지법 1년 “직무 부탁 줄었다” 65%

임동균 서울시립대 교수 설문조사

간·신장 독성 유발 세균 2종 한강서 발견

국립생물자원관 피렌 분해 유전체 해독

바로크에 빠진 춘천의 가을밤

23일부터 춘천국제古음악축제

세대 갈등 잊은 2000명, 하나되어 통일을 부르다

송파 호국의달 기념 ‘통일 대합창’

입력 : 2017-06-22 18:16 | 수정 : 2017-06-22 18: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국의 달인 6월 송파 주민 2000여명이 한마음 대합창으로 통일 염원을 퍼뜨렸다.

서울 송파구는 22일 롯데콘서트홀에서 개최한 ‘통일대합창’ 행사에 미취학 어린이부터 80대 어르신에 새터민·실향민까지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분단국가 현실을 알리고 통일 시대에 대비해 주민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마련됐다. 당초 이번 행사는 6·25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1625명이 함께 부르는 대합창으로 기획됐으나 자치회관 노래교실, 전문 합창단, 종교단체·상인회 합창단, 각급 학교, 주민 동아리 등 신청자가 몰리면서 롯데콘서트홀을 꽉 채우는 규모인 2070명이 참여하는 행사로 덩치가 커졌다. 앞서 지난해 6월 서울놀이마당에서 주민 1000여명이 참여했던 통일대합창 이후 올해도 열어 달라는 요청이 잇따르며 행사가 개최됐다는 후문이다.

지역에 사는 새터민 300여명을 대표하는 주민 7명이 합창단 맨 앞줄에 섰다. 프로그램은 ‘우리의 소원은 통일’, ‘내 나라 내 겨레’ 등 통일 관련 노래 6곡을 무대·객석 구분 없이 참석자 모두 합창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앞서 구는 지난달까지 주민들을 대상으로 참여자를 모집했고, 신청자들은 1달가량 연습했다. 구 관계자는 “지난 13·20일에는 구청 대강당에서 200여명이 따로 모여 화음을 맞추는가 하면 지휘자가 평화초교, 한림연예예술고, 구민회관 등 연습 요청이 있는 곳마다 순회하며 합창 연습에 몰두했다”고 전했다.

이날 합창에 참여한 한 주민은 “합창이 끝나고 무대조명이 밝아진 뒤에도 무대·객석 모두 상기된 표정으로 한동안 자리를 뜰 줄 몰랐다”고 감동을 전했다.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분단 역사가 70년이 돼 가지만 이산가족의 비극, 통일 열망은 현재진행형”이라며 “통일대합창은 자치구 자원에서 통일에 대한 마음의 거리를 서로 좁혀 나가기 위한 노력”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6-2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성추행’ 동부 회장, 비서에 “넌 내꺼…반항

비서를 강제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비서에게 “너는 내 소유물” 등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했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맥주도 마시고 육의전도 보고

오늘부터 종로청계특구서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