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귀거래사… 서울·부처 떠나 살으리랏다

승진 프리미엄 대신 삶의 만족 찾아 지자체로

기재부 국감장서 이름 불린 한 명의 여성

첫 여성국장 김경희 사무처장 배출했지만…

선거법에 막힌 보조금, 조례로 뚫어

서천군 오기로 일궈 낸 전국 최초 ‘희망택시’

[단독]슬그머니 공개 구리~포천고속도로 승용차 통행료는 ‘3800원’

입력 : 2017-06-26 11:08 | 수정 : 2017-06-26 11: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일 0시 개통하는 구리~포천고속도로의 통행료가 승용차 기준 3800원으로 결정됐다.

26일 운영사인 서울북부고속도로㈜에 따르면 서울 암사대교 부근 남구리 IC부터 포천 경복대 앞 신북 IC까지 44.6㎞를 연결하는 구리~포천고속도로의 통행료가 3800원으로 책정됐다.

구리~포천고속도로 노선도

남양주 별내신도시까지는 1900원, 의정부 민락지구까지는 2500원, 양주 옥정신도시까지는 3300원, 포천시청 앞까지는 3600원이다. ㎞당 85.2원으로, 한국도로공사가 운영하는 고속도로의 ㎞당 통행료 평균치 48.8원보다는 비싸고 주요 민자 고속도로 평균치 123.1원보다는 저렴하다. 경기 포천시는 당초 3600원 안팎으로 예상했었다.

통행료가 언론을 통해 공식 발표되지 않고, 서울북부고속도로 홈페이지에 슬그머니 공개되자 양주 옥정신도시 입주민들의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예상했던 수준보다 비싸다”는 비난의 글이 잇따르고 있다. 포천시 관계자도 “통행료를 아직 통보받지 못했다”며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휴게소는 포천 방향으로는 별내에, 서울 방향으로는 의정부에 위치했다. 구리~포천고속도는 경기북부지역 첫 남북 연결 고속도로다. 5년간 2조 8723억원을 투입했다. 2025년 세종시까지 연결된다. 향후 구리~안성(71㎞) 고속도로, 세종~안성(58㎞) 고속도로와 연결되면 충남 및 호남까지 1시간 이상 단축될 수 있다.

이번 고속도로 개통으로 포천시청에서 서울 강남권까지 30분대에 오갈 수 있게 됐다. 포천시와 양주시는 지역 관광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포천·가평·연천 등 경기북부지역을 찾는 관광객이 만성 교통정체로 수년 전부터 변동이 없었으나 이동시간 단축으로 미분양 산업용지의 분양과 체류 인구의 증가 등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다스는 누구 것이냐” 단도직입 질문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23일 “다스는 누구것이냐”는 질문에 “법률적으로 누구 것이냐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얼마 전 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거리 나선 모범생 춘희씨

송파구 ‘퇴폐업소 클린 사업’

보통의 삶 꿈꿔요

강서 장애인 취업 박람회 가보니

직원행복+주민행복=區의 행복

유덕열 구청장 힐링 강연 콘서트

“도봉구청장 아저씨랑 쌀 기부”

전통 벼 베기·탈곡 체험행사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