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해 공개’ 장관 지시도 어겼다

현장책임자, 해수장관의 유족 통보 지시 안따라

‘소리 없는 살인자’ 일산화탄소 주의보

보일러 사고 5년간 18명 사망

김현종 통상본부장 56억… 건물 3채

고위공직자 63명 재산 공개

안전처, ‘지하철 재난관리’ 민관 협의회 무인지하철 사고 등 논의

입력 : 2017-06-27 17:56 | 수정 : 2017-06-27 18: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안전처는 28일 대전 월평동 도시철도공사에서 국토교통부와 지하철 운영사,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해 ‘지하철 재난관리 지원 협의회’를 갖는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무인 지하철인 인천지하철 2호선에서 벌어진 잇따른 탑승 사고에 대한 대처 방안과 서울지하철 1호선 세류역 화재사고에 따른 안전관리 방안이 논의된다. 인천지하철 2호선의 경우 가정중앙시장역(4월 16일)과 인천시청역(5월 17일), 주안역(5월 20일) 등에서 유모차는 객차에 탔지만 보호자는 스크린도어 등에 막혀 타지 못하는 사고가 연이어 발생했다. 지난달 26일에는 서울지하철 1호선 세류역에서 담뱃불이 원인이 돼 화재가 발생했다.

협의회에서는 무인 지하철의 짧은 배차간격과 적은 운영인력, 승객 탑승 상황에 관계없이 기계적으로 문이 열리고 닫히는 문제를 논의한다. 유모차 고객을 위한 안내 표시와 방송, 유모차 탑승 지원을 위한 안전요원 활용 방안 등도 검토한다. 안전처는 세류역 화재와 관련해 12개 지하철 운영사에 승강장과 선로 주변 화재위험 요인을 제거하게 하고 역사와 선로 주변에 대한 환경정비 실시 방안도 논의한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7-06-2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세월호 가족 “작은뼈, 일일이 알리지 말라 부탁

단원고 조은화·허다윤양 가족 “김현태 부본부장에게 부탁한 적 있어”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이었다가 올해 인양된 세월호에서 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영등포구 만학도 ‘늘푸름학교’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구청 직원들 출판회 오지 마라”

책처럼 ‘약속’ 지킨 유덕열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