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관리 일원화로 환경부 ‘웃음꽃’

직원들 ‘낙하산’ 길 넓어져 희색

인천 인구 294만명… 제2도시로 성큼

10년 내 347만명 부산 앞지를 듯

주 52시간 근무로 퇴직금 줄어든다면

노동자 피해 없도록 중간 정산할 수 있다

안전처, ‘지하철 재난관리’ 민관 협의회 무인지하철 사고 등 논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안전처는 28일 대전 월평동 도시철도공사에서 국토교통부와 지하철 운영사,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해 ‘지하철 재난관리 지원 협의회’를 갖는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무인 지하철인 인천지하철 2호선에서 벌어진 잇따른 탑승 사고에 대한 대처 방안과 서울지하철 1호선 세류역 화재사고에 따른 안전관리 방안이 논의된다. 인천지하철 2호선의 경우 가정중앙시장역(4월 16일)과 인천시청역(5월 17일), 주안역(5월 20일) 등에서 유모차는 객차에 탔지만 보호자는 스크린도어 등에 막혀 타지 못하는 사고가 연이어 발생했다. 지난달 26일에는 서울지하철 1호선 세류역에서 담뱃불이 원인이 돼 화재가 발생했다.

협의회에서는 무인 지하철의 짧은 배차간격과 적은 운영인력, 승객 탑승 상황에 관계없이 기계적으로 문이 열리고 닫히는 문제를 논의한다. 유모차 고객을 위한 안내 표시와 방송, 유모차 탑승 지원을 위한 안전요원 활용 방안 등도 검토한다. 안전처는 세류역 화재와 관련해 12개 지하철 운영사에 승강장과 선로 주변 화재위험 요인을 제거하게 하고 역사와 선로 주변에 대한 환경정비 실시 방안도 논의한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7-06-2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분열 정치 종식 선언한 文의 눈엔 盧의 눈물이…

“盧 전대통령 때부터 꿈꿔온 일 ‘대통령 개인기 때문’ 온당치 못해 靑 비서실·내각 잘해준 덕분”“이번 선거를 통해서 지역…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따뜻한 복지’ 진화

구·주민센터·민간시설 협업

쓰레기 다이어트 클린區 영등포

市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

은평, 아동복지시설에 포상금

목민대상 상금 2000만원 전액

세계 음식 성북에 다 모였네

16일 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