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관리 일원화로 환경부 ‘웃음꽃’

직원들 ‘낙하산’ 길 넓어져 희색

인천 인구 294만명… 제2도시로 성큼

10년 내 347만명 부산 앞지를 듯

주 52시간 근무로 퇴직금 줄어든다면

노동자 피해 없도록 중간 정산할 수 있다

[관가 블로그] 안전처 직원들이 본 육·해·공군 출신 수장 차이점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군출신 박인용 장관, 해상작전하듯 연중 비상근무
육군출신 이성호 前차관, 큰 조직 이끈 선 굵은 스타일
공군출신 류희인 차관, ‘탑건’ 출신답게 똑똑하다는 평

국민안전처는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면 개설된 지 2년 반 만에 해체된다. 그동안 안전처는 해군과 육군, 공군 출신을 모두 기관의 수장으로 맞았는데 일반 공무원들은 군별로 업무 스타일의 차이가 뚜렷하다고 입을 모았다.

해군 대장을 지낸 박인용(왼쪽) 국민안전처 장관은 한번 바다로 출동하면 요일 개념 없이 해상 작전을 수행하는 해군 출신답게 취임 첫날부터 지금까지 주말 없이 근무 중이다. 토요일이나 일요일 구분 없이 심지어 명절에도 매일 오전 8시 30분에 안전관리 상황보고회를 여는 덕에 안전처 공무원들은 기관 설립 첫해에는 군인이 아닌 데도 군인처럼 일해야 했다. 일년 내내 비상대기 근무를 하다가 지난해부터 주말 교대근무제가 도입됐지만 박 장관만은 여전히 주 7일 근무다.

배에 있는 각종 기관에 대해 전문지식을 갖춘 전문가로 섬세한 면도 갖췄다는 게 박 장관을 지켜본 안전처 직원들의 평가다. 또 한 배에 탔다는 ‘공동체 의식’이 강해 안전에 대한 관념이 투철하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으로 주재한 국무회의에 국무위원 자격으로 참석했다.

박 장관과 함께 안전처의 기틀을 닦은 이성호(가운데) 전 차관은 육군 출신으로 지휘관으로서 큰 그림을 그리는 스타일이었다. 육군 조직이 워낙 방대하다 보니 작은 일은 일선에 맡기고 선 굵게 일을 처리했다. 그동안 꼼꼼한 해군 출신의 장관과 선 굵은 육군 출신 차관이 서로 장점을 살려가며 안전처 조직을 이끌었다고 직원들은 분석했다.

새로 차관직을 맡은 류희인(오른쪽) 차관은 정부조직법 개정과 함께 행정안전부 안전관리본부장이 된다. 류 차관은 전투기 조종사인 ‘탑건’ 출신으로 공군 소장까지 지냈다. 안전처 관계자는 “전투기 조종사는 민감한 전투기를 다뤄야 하기 때문에 대단히 똑똑하고, 혼자서 전투에 임하는 ‘1인 전쟁’을 하기 때문에 개인주의적인 편”이라고 말했다. 공부하는 스타일인 류 차관은 똑똑한 건 맞지만, 개인주의적 업무 방식보다는 늘 주위의 의견을 듣고 중지를 모아 업무 방향을 설정한다고 한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7-06-2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분열 정치 종식 선언한 文의 눈엔 盧의 눈물이…

“盧 전대통령 때부터 꿈꿔온 일 ‘대통령 개인기 때문’ 온당치 못해 靑 비서실·내각 잘해준 덕분”“이번 선거를 통해서 지역…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따뜻한 복지’ 진화

구·주민센터·민간시설 협업

쓰레기 다이어트 클린區 영등포

市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

은평, 아동복지시설에 포상금

목민대상 상금 2000만원 전액

세계 음식 성북에 다 모였네

16일 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