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품도 드론으로 신속 수송

국방부 2020년대 중반 전력화

정부 보조금 부정수급 최고 5배까지 환수

권익위 ‘5개년 반부패 종합계획’

서초형 도시재생 ‘블루밍 방배플랜’

내방~서초 철도 셔틀... 낡은 주택가 환경 개선

새달 1일 남대문 ‘불야성’ 옛 명성

점포·노점상인 연장 영업 세일…중구, 야시장 정착 문화공연도

입력 : 2017-06-27 17:50 | 수정 : 2017-06-27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점포상인과 노점상인들이 야간 상권 활성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중구는 다음달 1일 야간대축제인 ‘남대문시장에서 야(夜)! 놀자’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1일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시장 중앙통로(2번 게이트~5번 게이트, 1번 게이트~삼익패션타운) 일대에서 개막식 후 야간 경관조명 점등, 문화공연, 체험 이벤트가 펼쳐지고, 1층 점포·노점들이 연장 영업으로 특별세일을 한다.

5번 게이트(회현역 5번 출구)로 들어서면 남대문 호떡부터 과일까지 다양한 야식거리가 할인된 가격으로 손님들을 붙잡는다. 시장 안쪽에서는 의류·잡화 등 생활 장터가 펼쳐지고, 플리마켓도 열린다. 일정 금액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전통시장 상품권을 증정한다. 새벽에 개점해 밤이 되면 칼같이 문을 닫던 상인들도 이날만큼은 야시장에 동참하기로 했다. 특히 손님 유치 경쟁으로 갈등을 빚어 왔던 점포상인과 노점 운영자들이 모처럼 화합해 야시장을 정착시키기로 뜻을 모았다고 구 관계자는 설명했다.

남대문시장은 최근 서울로7017 개장으로 방문객이 꾸준히 증가하지만, 주간 시장이라는 인식 때문에 밤에는 매우 한산한 실정이다. 이에 중구는 지난달 서울로7017 개장일에 맞춰 ‘남대문시장 글로벌 페스티벌’을 여는 등 불야성을 이루던 시장의 옛 명성을 부활시킨다는 계획이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남대문시장의 강점인 주변 관광 인프라와 야시장을 함께 살려 이곳을 세계적인 시장 명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6-28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번 맛본 음식, 잊지 못한다”···절대미각

개그우먼 이영자(50)가 다시 뜨고 있다.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과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의 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맘 아는 엄마 구청장

영유아 부모 모임 간 양천구청장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강서, 4일간의 아름다운 동행

21일 장애인·비장애인 걷기 대회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