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매년 늘어도 가해자 처벌은 미약

상담조건부 기소유예 폐지해야

李총리 “장관이 중요 정책 언론 브리핑하라”

새달 시행 ‘주 52시간 근무’ 등 혼선 없도록

신축 세종청사, 현 청사의 안쪽 중심부에

행안·과기부 이전 결정 후속조치

‘블루 피시’ 덕에 하늘 한번 보고… 가로수길, 힐링을 더하다

강남구 공공미술 프로젝트…풍선 재질 400여마리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공중에 수백 마리의 파란색 물고기 떼가 출현했다. 때 이른 폭염에 도심 한복판 아스팔트 열기를 식혀 줄 공공미술 작품이다.

강남구는 29일부터 오는 8월 27일까지 두 달여간 가로수길에 공공미술 작품 ‘블루 피시’를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블루 피시’는 풍선 재질로 만들어진 길이 40㎝~2m 크기의 물고기 형상으로, 400여 마리가 중심도로 및 이면도로에 이르는 60여m 구간, 필터스페이스 인 서울(신사동 535) 앞에 설치됐다.

원제가 ‘물고기의 꿈’인 이 작품은 공공미술 프로젝트 그룹 ‘숨. 쉬다’(오혜선·오수연 작가)가 제작했다. 파란 하늘을 담은 물고기 떼가 새로운 꿈·삶의 의미를 찾아 여행한다는 주제로, 답답한 도심에서 일상 탈출을 꿈꾸는 시민들의 모습을 대변했다. 이번 전시는 지난 4월 ‘가로수길 핑크힐 코끼리’(이정윤 작가)에 이은 가로수길의 두 번째 공공미술 프로젝트다. 구는 앞으로 가로수길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정례화해 사람과 예술이 공존하는 가로수길을 띄우면서 관광객 유치를 꾀하겠다는 계획이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최근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을 맞는 가로수길의 명성을 되살릴 좋은 기회”라면서 “블루 피시를 계기로 ‘힐링’하는 공공예술을 지원하는 한편 관광 콘텐츠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6-29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희 ‘충격과 공포’의 갑질 영상 또…“잡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행 영상이 추가로 공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어디서나 운동하기 좋은 종로

어르신 체조 개발·산책길 발굴

노원표 가상화폐 ‘노원’ 인기

4달 새 회원 1526명→5403명

윤동주 시를 따서 도서관 작명

은평, 신사동에 구립 도서관

광진 ‘찾아가는 동물 훈련사’ 호평

직접 방문해 반려동물 교육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