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질 연봉 8853만원? ‘박봉’ 공무원 뿔났다

전공노 “고위직-유족연금까지 포함... 왜곡”

계약서 안 쓰고... 10곳중 8곳 고용법규 위반

근로자 5044명 체불임금 17억

‘희귀철새 천국’ 유부도, 세계유산 등재 이끈다

24일 문화재청 서남해안 갯벌 심사 앞둬

‘블루 피시’ 덕에 하늘 한번 보고… 가로수길, 힐링을 더하다

강남구 공공미술 프로젝트…풍선 재질 400여마리 설치

입력 : 2017-06-28 23:16 | 수정 : 2017-06-29 02: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공중에 수백 마리의 파란색 물고기 떼가 출현했다. 때 이른 폭염에 도심 한복판 아스팔트 열기를 식혀 줄 공공미술 작품이다.

강남구는 29일부터 오는 8월 27일까지 두 달여간 가로수길에 공공미술 작품 ‘블루 피시’를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블루 피시’는 풍선 재질로 만들어진 길이 40㎝~2m 크기의 물고기 형상으로, 400여 마리가 중심도로 및 이면도로에 이르는 60여m 구간, 필터스페이스 인 서울(신사동 535) 앞에 설치됐다.

원제가 ‘물고기의 꿈’인 이 작품은 공공미술 프로젝트 그룹 ‘숨. 쉬다’(오혜선·오수연 작가)가 제작했다. 파란 하늘을 담은 물고기 떼가 새로운 꿈·삶의 의미를 찾아 여행한다는 주제로, 답답한 도심에서 일상 탈출을 꿈꾸는 시민들의 모습을 대변했다. 이번 전시는 지난 4월 ‘가로수길 핑크힐 코끼리’(이정윤 작가)에 이은 가로수길의 두 번째 공공미술 프로젝트다. 구는 앞으로 가로수길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정례화해 사람과 예술이 공존하는 가로수길을 띄우면서 관광객 유치를 꾀하겠다는 계획이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최근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을 맞는 가로수길의 명성을 되살릴 좋은 기회”라면서 “블루 피시를 계기로 ‘힐링’하는 공공예술을 지원하는 한편 관광 콘텐츠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6-29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가긴, 어딜 가!”···공무원들의 간 큰 휴가

본격적인 여름휴가 시즌이 다가왔지만 다른 나라 이야기인 양 입맛만 다시며 아쉬워하는 공무원도 상당수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책 집행·평가까지 주민참여”

김영배 성북구청장 ‘마을의 시대’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첨벙~ 무더위 잊은 양천구

안양천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법 잣대보다 민원 해결 먼저”

이성 구로구청장, 조례서 당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