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4% “지자체 식품위생 강화 시급”

2017 식품안전 체감도 조사

축제 홍보, CCTV 장소… 지자체 빅데이터 붐

행정기관 빅데이터 분석사업

20년 방치 끝… 민간개발·녹지보존 기싸움

도시공원 일몰제 D-2년… 광주는 지금

‘블루 피시’ 덕에 하늘 한번 보고… 가로수길, 힐링을 더하다

강남구 공공미술 프로젝트…풍선 재질 400여마리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공중에 수백 마리의 파란색 물고기 떼가 출현했다. 때 이른 폭염에 도심 한복판 아스팔트 열기를 식혀 줄 공공미술 작품이다.

강남구는 29일부터 오는 8월 27일까지 두 달여간 가로수길에 공공미술 작품 ‘블루 피시’를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블루 피시’는 풍선 재질로 만들어진 길이 40㎝~2m 크기의 물고기 형상으로, 400여 마리가 중심도로 및 이면도로에 이르는 60여m 구간, 필터스페이스 인 서울(신사동 535) 앞에 설치됐다.

원제가 ‘물고기의 꿈’인 이 작품은 공공미술 프로젝트 그룹 ‘숨. 쉬다’(오혜선·오수연 작가)가 제작했다. 파란 하늘을 담은 물고기 떼가 새로운 꿈·삶의 의미를 찾아 여행한다는 주제로, 답답한 도심에서 일상 탈출을 꿈꾸는 시민들의 모습을 대변했다. 이번 전시는 지난 4월 ‘가로수길 핑크힐 코끼리’(이정윤 작가)에 이은 가로수길의 두 번째 공공미술 프로젝트다. 구는 앞으로 가로수길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정례화해 사람과 예술이 공존하는 가로수길을 띄우면서 관광객 유치를 꾀하겠다는 계획이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최근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을 맞는 가로수길의 명성을 되살릴 좋은 기회”라면서 “블루 피시를 계기로 ‘힐링’하는 공공예술을 지원하는 한편 관광 콘텐츠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6-29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갑질 ‘충격’…이명희 조양호 러브스토리 재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갑질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최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엉뚱한 상상 동작에선 혁신

창의교육 선도하는 동작

임대료 버거우면 엔젤공방 오세요

강동 청년 창업 공간 10호점 개소

말죽거리, 다시 살아난다

서초구 도시재생 1호 사업 ‘올인’

“어서 와, 정동은 처음이지?”

중구 홍보대사에 ‘비정상회담’ 5명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