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21억·강경화 35억

文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김상조 18억

실적 부풀려 9억 성과급

감사원 지방공기업 17곳 감사

“민통선에서도 농업용 드론 허용해야”

권익위, 50대 농민 민원 국방부에 권고

“물길 맞닿은 김포평화누리길 돋보이네”

한강·조강·염하강 3개 코스 역사문화 자취·전망 뛰어나…민통선 긴장감·평화 느끼기도

입력 : 2017-07-02 17:18 | 수정 : 2017-07-03 02: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북부 평화누리길 가운데 김포의 평화누리길은 물길과 잇닿아 빼어난 전망을 볼 수 있는 트레킹 코스다. 민통선 지역의 긴장과 평화가 공존하는 누리길이다. 한남정맥의 시작이자 마지막 정점인 문수산을 끼고 한강~조강~염하강~서해로 연결되며 3개 코스로 나뉜다.

2일 김포시에 따르면 강화와 김포 사이 흐르는 염하강의 철책길은 역사문화가 숨 쉬는 아름다운 길로 14㎞에 이른다. 대명항~덕포진~원머루나루~김포CC~문수산성 남문 코스로 4시간가량 걸린다. 대명항에는 어부들이 갓 잡은 농어와 광어·꽃게 등 해산물을 파는 수산물직판장이 있다. 코스 중간쯤 평화를 염원하는 미술 작품과 철책선을 따라 그려진 벽화가 있다. 조선시대 수도권 방어 요충지인 덕포진을 만난다.

다음 코스는 가장 가까이 북녘을 볼 수 있는 조강 철책길이다. 문수산성 남문~남아문~쌍용대로~조강저수지~애기봉 코스로 3시간 20분가량 소요된다. 중간에 유명 조각가의 작품들을 볼 수 있다. 철책선 너머 조강포구는 지금은 들어갈 수 없다. 전라·충청에서 올라오는 세곡선들이 개경과 한양으로 가기 위해 머물렀던 나루터였다. 마지막은 한강을 따라 걷는 철책길이다. 분단의 아픔과 역사적 현실을 간직한 길로 17㎞에 달한다. 애기봉 입구~마근포리마을회관~후평리철새도래지~전류리 코스로 4시간가량 걸린다. 남북 양측 거리가 1.3㎞밖에 안 돼 북을 가장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있다. 매년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으로 유명하다. 현재 애기봉 일대는 평화생태공원 확장 공사 중이어서 접근이 어렵다. 전류리 포구는 숭어, 농어 등 제철 횟감이 풍부하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2017-07-0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광석 부인 서해순, 남편 동창과 동거중”

가수 고(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김광석의 고교 동창과 동거하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영화 ‘김광석’을 통해 김광석씨…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예술 입는 이태원 古가구거리

앤티크 거리 간 성장현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