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서비스 7만건 원클릭…민원해결 쉽게

기존 ‘민원24’ 회원 바로 이용

악취 나던 혐오시설, 향기로운 힐링 쉼터로

영등포구 자원순환센터의 변신

경남, 국가산단 3곳 조성… 6만여명 고용

내년 첫 삽 뜨는 미래 먹거리 산단

관가 “사전 논의 없어” 술렁… 충청권은 환영

입력 : 2017-07-03 22:58 | 수정 : 2017-07-03 23: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이 3일 정부부처의 세종시 조기 이전을 담은 ‘지방분권 로드맵’을 밝히면서 관련 부처가 술렁이고 있다. “올 것이 왔다”는 수긍론과 함께 “사전 논의 없는 깜짝 결정”이라는 반발론도 고개를 들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 대선 전까지만 해도 대수술을 우려했지만 지난달 기존 조직을 확대하는 정부조직 개편안이 발표되면서 안도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같은 맥락에서 세종시 이전 대상에서 제외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그러나 세종시 이전 대상에 미래부가 포함되자 소속 공무원들은 혼란에 빠졌다. 부부 공무원이어서 배우자가 이미 세종시에 있는 경우는 찬성인 반면, 미혼 공무원이나 연고지가 수도권인 기혼 공무원들은 반대한다. 한꺼번에 많은 사람이 이전하면 자녀의 전학 문제와 집 구입 문제 등으로 일대 혼란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만만찮다.

미래부 소속 서기관은 “세종에는 새 부처가 입주할 공간이 충분하지 않고 민간 건물에 입주하는 것 역시 쉽지 않다는데 무리해서 이전을 서두르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반면 세종을 비롯한 충남권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서울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지방자치를 지원하는 행자부가 세종시로 내려오면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행정수도’ 건설이 무르익는 것으로 지방자치 발전에도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홍석하 행정수도완성세종시민대책위원회 정책위원장도 “이런 추세라면 국회 분원과 청와대 제2집무실을 설치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국민 반대만 없다면 헌법에 행정수도를 명시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세종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서울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서울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7-07-04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풀려난 조윤선, 남편과 귀가 “오해 풀어줘서 감

박근혜 정부 집권기에 ‘블랙리스트’(지원 배제 명단)를 만들어 특정 문화·예술인과 문화·예술단체에 대한 지원을 배제한 혐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 ‘책박물관’ 첫 삽 뜨던 날

“책 읽는 송파의 새 출발점”

[현장 행정] ‘행복’은 습관이다

노원구 행복배달부 위촉식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