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서초 “치매환자 집은 이렇게 꾸미세요”

전국 최초 ‘치매안심하우스’ 열어… 인지능력 향상시키는 공간 교육

입력 : 2017-07-03 18:04 | 수정 : 2017-07-03 18: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초구에 치매환자와 그 가족을 겨냥한 모델하우스인 ‘치매안심하우스’가 문을 연다.

서초구는 “치매환자의 집을 어떻게 꾸미면 치매 치료에 좋은지를 안내하는 치매환자 모델하우스를 전국 최초로 오픈한다”면서 “이달 10일부터 시범 운영한 뒤 17일 정식 개소한다”고 3일 밝혔다.

치매안심하우스는 염곡동의 노년층 복합문화시설인 ‘내곡느티나무쉼터’ 4층(81.55㎡)에 마련했다. 치매환자를 잘 돌볼 수 있는 아이디어로 지난해 서울시 주민제안사업에 선정돼 시비 1억원을 지원받아 조성했다.

내부는 환자방, 화장실, 거실, 주방, 기억정원(베란다) 등으로 이뤄져 있다. 시가 지난해 2월 국내 최초로 개발한 인지건강 주거환경 가이드북을 적용해 치매환자의 인지능력을 향상시키는 데 초점을 맞춰 제작했다. 수납장마다 내부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 신발, 그릇, 상의, 하의, 양말 등 글씨와 그림으로 표시된 스티커를 부착했다. 화장실 거울에는 블라인드를 설치해 치매환자들이 자신의 얼굴을 보고 깜짝 놀라거나 혼동하는 일도 없도록 했다.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지난 3월부터 6주간 치매 증상과 치료, 치매환자 주거환경 등의 교육 과정을 수료한 24명의 ‘안심 큐레이터’와 간호사·사회복지사·작업치료사 등 12명의 직원이 상주한다. 이들은 환자나 가족이 치매안심하우스를 찾으면 환자를 위한 공간 구성의 기본 원칙, 환자에게 도움이 되는 일상 프로그램 등을 알려 준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어르신들의 건강한 노후 생활에 기여할 수 있는 치매안심하우스를 개소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세심한 관리로 어르신 복지 체감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7-0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 오는 현송월 “강릉시민 따뜻한 것 같다”

21일 강릉을 방문한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강릉시민의 환영과 강릉 아트센터공연 시설에 모두 만족감을 나타낸 것으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상복 터진 광진

    서울 광진구는 지난해 중앙정부·서울시 등 대외기관 평가에서 39개 부문을 수상하고 시상금 7억 1900만원을 지원받았…

    ‘세금 지킴이’ 영등포

    서울 영등포구가 내실 있는 계약심사 운영으로 ‘재정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영등포구 관계자는 “지난해 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