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탁금지법 1년 “직무 부탁 줄었다” 65%

임동균 서울시립대 교수 설문조사

간·신장 독성 유발 세균 2종 한강서 발견

국립생물자원관 피렌 분해 유전체 해독

바로크에 빠진 춘천의 가을밤

23일부터 춘천국제古음악축제

서초 “치매환자 집은 이렇게 꾸미세요”

전국 최초 ‘치매안심하우스’ 열어… 인지능력 향상시키는 공간 교육

입력 : 2017-07-03 18:04 | 수정 : 2017-07-03 18: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초구에 치매환자와 그 가족을 겨냥한 모델하우스인 ‘치매안심하우스’가 문을 연다.

서초구는 “치매환자의 집을 어떻게 꾸미면 치매 치료에 좋은지를 안내하는 치매환자 모델하우스를 전국 최초로 오픈한다”면서 “이달 10일부터 시범 운영한 뒤 17일 정식 개소한다”고 3일 밝혔다.

치매안심하우스는 염곡동의 노년층 복합문화시설인 ‘내곡느티나무쉼터’ 4층(81.55㎡)에 마련했다. 치매환자를 잘 돌볼 수 있는 아이디어로 지난해 서울시 주민제안사업에 선정돼 시비 1억원을 지원받아 조성했다.

내부는 환자방, 화장실, 거실, 주방, 기억정원(베란다) 등으로 이뤄져 있다. 시가 지난해 2월 국내 최초로 개발한 인지건강 주거환경 가이드북을 적용해 치매환자의 인지능력을 향상시키는 데 초점을 맞춰 제작했다. 수납장마다 내부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 신발, 그릇, 상의, 하의, 양말 등 글씨와 그림으로 표시된 스티커를 부착했다. 화장실 거울에는 블라인드를 설치해 치매환자들이 자신의 얼굴을 보고 깜짝 놀라거나 혼동하는 일도 없도록 했다.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지난 3월부터 6주간 치매 증상과 치료, 치매환자 주거환경 등의 교육 과정을 수료한 24명의 ‘안심 큐레이터’와 간호사·사회복지사·작업치료사 등 12명의 직원이 상주한다. 이들은 환자나 가족이 치매안심하우스를 찾으면 환자를 위한 공간 구성의 기본 원칙, 환자에게 도움이 되는 일상 프로그램 등을 알려 준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어르신들의 건강한 노후 생활에 기여할 수 있는 치매안심하우스를 개소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세심한 관리로 어르신 복지 체감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7-0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성추행’ 동부 회장, 비서에 “넌 내꺼…반항

비서를 강제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비서에게 “너는 내 소유물” 등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했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맥주도 마시고 육의전도 보고

오늘부터 종로청계특구서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