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질 연봉 8853만원? ‘박봉’ 공무원 뿔났다

전공노 “고위직-유족연금까지 포함... 왜곡”

계약서 안 쓰고... 10곳중 8곳 고용법규 위반

근로자 5044명 체불임금 17억

‘희귀철새 천국’ 유부도, 세계유산 등재 이끈다

24일 문화재청 서남해안 갯벌 심사 앞둬

서초 “치매환자 집은 이렇게 꾸미세요”

전국 최초 ‘치매안심하우스’ 열어… 인지능력 향상시키는 공간 교육

입력 : 2017-07-03 18:04 | 수정 : 2017-07-03 18: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초구에 치매환자와 그 가족을 겨냥한 모델하우스인 ‘치매안심하우스’가 문을 연다.

서초구는 “치매환자의 집을 어떻게 꾸미면 치매 치료에 좋은지를 안내하는 치매환자 모델하우스를 전국 최초로 오픈한다”면서 “이달 10일부터 시범 운영한 뒤 17일 정식 개소한다”고 3일 밝혔다.

치매안심하우스는 염곡동의 노년층 복합문화시설인 ‘내곡느티나무쉼터’ 4층(81.55㎡)에 마련했다. 치매환자를 잘 돌볼 수 있는 아이디어로 지난해 서울시 주민제안사업에 선정돼 시비 1억원을 지원받아 조성했다.

내부는 환자방, 화장실, 거실, 주방, 기억정원(베란다) 등으로 이뤄져 있다. 시가 지난해 2월 국내 최초로 개발한 인지건강 주거환경 가이드북을 적용해 치매환자의 인지능력을 향상시키는 데 초점을 맞춰 제작했다. 수납장마다 내부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 신발, 그릇, 상의, 하의, 양말 등 글씨와 그림으로 표시된 스티커를 부착했다. 화장실 거울에는 블라인드를 설치해 치매환자들이 자신의 얼굴을 보고 깜짝 놀라거나 혼동하는 일도 없도록 했다.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지난 3월부터 6주간 치매 증상과 치료, 치매환자 주거환경 등의 교육 과정을 수료한 24명의 ‘안심 큐레이터’와 간호사·사회복지사·작업치료사 등 12명의 직원이 상주한다. 이들은 환자나 가족이 치매안심하우스를 찾으면 환자를 위한 공간 구성의 기본 원칙, 환자에게 도움이 되는 일상 프로그램 등을 알려 준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어르신들의 건강한 노후 생활에 기여할 수 있는 치매안심하우스를 개소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세심한 관리로 어르신 복지 체감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7-0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가긴, 어딜 가!”···공무원들의 간 큰 휴가

본격적인 여름휴가 시즌이 다가왔지만 다른 나라 이야기인 양 입맛만 다시며 아쉬워하는 공무원도 상당수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책 집행·평가까지 주민참여”

김영배 성북구청장 ‘마을의 시대’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첨벙~ 무더위 잊은 양천구

안양천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법 잣대보다 민원 해결 먼저”

이성 구로구청장, 조례서 당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