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품도 드론으로 신속 수송

국방부 2020년대 중반 전력화

정부 보조금 부정수급 최고 5배까지 환수

권익위 ‘5개년 반부패 종합계획’

서초형 도시재생 ‘블루밍 방배플랜’

내방~서초 철도 셔틀... 낡은 주택가 환경 개선

“관악에선 재활 못하는 정신질환자 없도록”

안착·적응 돕는 ‘방문상담’ 운영 “한발 앞선 보건·복지 연계서비스”

입력 : 2017-07-03 18:06 | 수정 : 2017-07-03 18: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관악구가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안착을 돕는 ‘방문상담팀’을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 5월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정신건강복지법) 개정으로 정신병원 입원이 까다로워지면서 지역사회 역할이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기존에는 정신병원 강제입원 시 전문의 1명의 진단만으로 입원이 가능했지만, 인권 문제가 불거지면서 타 정신과 전문의 1인 이상의 추가 진단이 있어야 가능하게 됐다. 다만 “정신질환자에 대한 적절한 보호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만큼 구는 방문상담팀 운영 등을 통해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안착과 적응을 도울 계획이다. 방문상담팀은 정신건강증진센터 사례관리자와 주민센터 복지플래너가 2인 1조로 구성된다. 이들은 가정방문을 통해 정신질환자의 대인관계와 사회기술능력 향상을 위한 재활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편용득 관악구 복지정책과장은 “한발 앞선 보건·복지 연계서비스를 통해 지역사회 안정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7-07-0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번 맛본 음식, 잊지 못한다”···절대미각

개그우먼 이영자(50)가 다시 뜨고 있다.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과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의 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맘 아는 엄마 구청장

영유아 부모 모임 간 양천구청장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강서, 4일간의 아름다운 동행

21일 장애인·비장애인 걷기 대회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