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남성공무원 5년간 2.5배 늘었다

첫째 아이 배우자 이어 휴직 땐 경력 인정 3년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최대 2억

정부 ‘제2의 어금니아빠 ’ 차단

산업부ㆍ행복청 부패방지 ‘미적미적 ’

2년 연속 시책평가 최하 등급

“관악에선 재활 못하는 정신질환자 없도록”

안착·적응 돕는 ‘방문상담’ 운영 “한발 앞선 보건·복지 연계서비스”

입력 : 2017-07-03 18:06 | 수정 : 2017-07-03 18: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관악구가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안착을 돕는 ‘방문상담팀’을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 5월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정신건강복지법) 개정으로 정신병원 입원이 까다로워지면서 지역사회 역할이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기존에는 정신병원 강제입원 시 전문의 1명의 진단만으로 입원이 가능했지만, 인권 문제가 불거지면서 타 정신과 전문의 1인 이상의 추가 진단이 있어야 가능하게 됐다. 다만 “정신질환자에 대한 적절한 보호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만큼 구는 방문상담팀 운영 등을 통해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안착과 적응을 도울 계획이다. 방문상담팀은 정신건강증진센터 사례관리자와 주민센터 복지플래너가 2인 1조로 구성된다. 이들은 가정방문을 통해 정신질환자의 대인관계와 사회기술능력 향상을 위한 재활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편용득 관악구 복지정책과장은 “한발 앞선 보건·복지 연계서비스를 통해 지역사회 안정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7-07-0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파죽의 컬링, 동률이면 4강팀 뽑는 기막힌 묘수

동률일 경우 플레이오프 진출 여부를 위한 절차 DSC열쇠는 경기 전 연습투구 기록 ·· LSD 평균값으로 결정컬링 여자 대표팀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세 토끼 잡은 용산공예관

‘공예문화’ 메카로 바뀐 이태원

낡은 주민센터 ‘청년주택’으로

구로 2020년 오류동 행복주택 건립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