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체불·최저임금 나 몰라라

공공기관 293곳 5냔간 346억 체임

[단독] 경주엑스포에 외국 소나무라니

한국 문화 알리는데…일본松 20년간 버젓이

경남, 공무원 비리땐 부시장·부군수 징계

마약 밀수·성추행 등 잇따라

동작구 종합행정타운 장승배기에 ‘새 둥지’

구청·구의회·경찰서 한곳에… 행정기능 모으고 新발전 축 삼아

입력 : 2017-07-05 22:44 | 수정 : 2017-07-05 2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가 2021년까지 장승배기 일대에 새 구청사를 비롯해 구의회·경찰서 등을 한데 모은 종합행정타운을 짓는다. 종합행정 타운 건설로 낙후된 장승배기 일대를 동작구의 새로운 중심지로 재탄생시킨다는 계획이다.

5일 서울 동작구청에서 박상우(왼쪽)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과 이창우 동작구청장이 종합행정타운 건립 사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5일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하고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밝혔다.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 건립은 노후화된 현 노량진 구청사와 흩어진 구청, 구의회, 경찰서 등을 장승배기로 옮겨 분산된 행정기능을 한데 모으는 사업이다. 2019년 종합행정타운 공사에 들어가 2021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

특히 이 구청장은 “종합행정타운은 단순한 청사 건립 사업이 아니다”면서 “지역 발전을 위한 핵심사업으로 동작구의 신발전 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승배기 일대는 동작구의 지리적 중심임에도 발전이 더뎠다. 종합행정타운이 들어설 영도시장 주변은 공실률이 70%가 넘을 정도로 슬럼화된 상태다. 반면 노량진 현 청사는 서울 자치구 중에서 3번째로 값비싼 상업용지에 있다. 이 구청장은 “동작구는 상업 가능 지역 비율이 전체의 2.95%에 불과해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최하위 수준”이라면서 “그나마 절반 가까이 노량진에 몰려 있지만 대부분 구청, 경찰서 등 관공사가 차지해 지역 불균형이 심각했다”고 설명했다.

구 측은 종합행정타운 건설로 낙후된 장승배기 일대 발전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종합행정타운 주변지역을 상도지구단위계획 내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하고, 고밀도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노량진의 기존 청사 부지는 공공성과 수익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방향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 구청장은 “지난 4월 LH 사업 계획에 따르면 신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 등을 위한 공공개발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소개했다. 인근 역세권 청년임대주택 건설 사업과 도시재생사업도 함께 진행된다.

종합행정타운 건설을 위한 재원 마련은 LH가 장승배기 신청사를 건립해 주고, 그 대가로 동작구청이 현 노량진 청사부지를 LH에 제공해 LH가 상업지구로 개발하는 기부대양여 방식으로 해결했다. 구는 “이 같은 방식은 전례가 없는 신청사 건립 방식으로 대규모 재원 문제를 해결한 것”이라며 “사업 기간 임시 청사를 마련할 필요가 없어 예산을 아낄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07-0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공무원시험 당락 좌우하는 ‘한자’…정답률이

지난해 국가공무원 7·9급 공채 시험을 치른 공시생들은 한자 표기 및 한자성어 관련 문제에 가장 취약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국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거리 나선 모범생 춘희씨

송파구 ‘퇴폐업소 클린 사업’

보통의 삶 꿈꿔요

강서 장애인 취업 박람회 가보니

직원행복+주민행복=區의 행복

유덕열 구청장 힐링 강연 콘서트

“도봉구청장 아저씨랑 쌀 기부”

전통 벼 베기·탈곡 체험행사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