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연구 성과 매년 200여건… 작지만 강한 지역 싱크탱크

전북연구원은

입력 : 2017-07-06 17:48 | 수정 : 2017-07-06 17: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연구원은 2005년 출범했다. 광역지자체 중 가장 늦게 문을 열었다. 지역 차원의 싱크탱크가 절실하다는 도민들의 염원을 담았다.

전북연구원은 1992년 설립된 ‘전북경제사회연구원’이 모태다. 이후 ‘전북경제사회발전연구원’으로 바뀌었다가 2005년 ‘전북발전연구원’으로 현재의 모습을 갖췄다. 2015년에는 10년 동안 사용하던 이름에서 ‘발전’을 뺐다. 2011년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에 독립 청사를 마련했다.

전북연구원은 다양한 분야에서 현안에 대한 정책 대안을 제시하고 미래 전략을 수립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 조직은 2실 6부 1센터와 여성정책연구소로 구성됐다. 23명의 박사 출신 전문가를 중심으로 60여명의 연구원이 농업, 문화·관광, 경제, 도시, 새만금, 미래, 여성 분야 과제를 중점적으로 발굴·수행한다. 인력을 포함한 규모는 타 지자체보다 작은 편이다. 그러나 매년 200여건의 질 높은 연구 성과를 낸다. ‘작지만 강한 연구원’으로 불린다.

연구 성과물은 전북도와 도내 14개 시·군의 지역 발전전략은 물론 국가정책에 반영된다. 연구원 산하 새만금센터는 관련 연구 분야에서 가장 앞섰다는 평가를 받는다. 최근에는 사회간접자본(SOC) 등 하드웨어 중심의 지역개발 분야보다 삶의 질 향상 등 폭넓은 분야에서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발굴에 주력한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7-07-0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명 불임전문의, 환자 몰래 본인 정자 사용

미국에서 40년간 불임전문의로 일했던 의사가 50차례나 환자 모르게 본인 정자를 사용해 인공수정 시술을 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