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t이상 유통 모든 화학물질 순차 등록해야

2030년까지... 산업계 지원안 발표

“의정부경전철… 해지 환급금 지급 못해”

2148억 규모...안병용 의정부시장 기자간담

울산 반구대 암각화 보존 또 표류

생태제방 설치안 세 번째 부결

연구 성과 매년 200여건… 작지만 강한 지역 싱크탱크

전북연구원은

입력 : 2017-07-06 17:48 | 수정 : 2017-07-06 17: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연구원은 2005년 출범했다. 광역지자체 중 가장 늦게 문을 열었다. 지역 차원의 싱크탱크가 절실하다는 도민들의 염원을 담았다.

전북연구원은 1992년 설립된 ‘전북경제사회연구원’이 모태다. 이후 ‘전북경제사회발전연구원’으로 바뀌었다가 2005년 ‘전북발전연구원’으로 현재의 모습을 갖췄다. 2015년에는 10년 동안 사용하던 이름에서 ‘발전’을 뺐다. 2011년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에 독립 청사를 마련했다.

전북연구원은 다양한 분야에서 현안에 대한 정책 대안을 제시하고 미래 전략을 수립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 조직은 2실 6부 1센터와 여성정책연구소로 구성됐다. 23명의 박사 출신 전문가를 중심으로 60여명의 연구원이 농업, 문화·관광, 경제, 도시, 새만금, 미래, 여성 분야 과제를 중점적으로 발굴·수행한다. 인력을 포함한 규모는 타 지자체보다 작은 편이다. 그러나 매년 200여건의 질 높은 연구 성과를 낸다. ‘작지만 강한 연구원’으로 불린다.

연구 성과물은 전북도와 도내 14개 시·군의 지역 발전전략은 물론 국가정책에 반영된다. 연구원 산하 새만금센터는 관련 연구 분야에서 가장 앞섰다는 평가를 받는다. 최근에는 사회간접자본(SOC) 등 하드웨어 중심의 지역개발 분야보다 삶의 질 향상 등 폭넓은 분야에서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발굴에 주력한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7-07-0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CNN “박근혜, 더럽고 차가운 감방서…” 인권침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 수감 과정에서 ‘심각한 인권 침해(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를 당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구청장은 세계도서관 가이드

관악 학부모 동아리 철학 특강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