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품도 드론으로 신속 수송

국방부 2020년대 중반 전력화

정부 보조금 부정수급 최고 5배까지 환수

권익위 ‘5개년 반부패 종합계획’

서초형 도시재생 ‘블루밍 방배플랜’

내방~서초 철도 셔틀... 낡은 주택가 환경 개선

군포시 공무원이 모텔에 간 까닭은

고독사·자살 발생 우려 높은 주거취약계층 찾아 맞춤형복지

입력 : 2017-07-11 17:52 | 수정 : 2017-07-11 1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인 인구와 1인 가구가 급속히 증가하면서 고독사와 자살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경기 군포시는 이를 방지하기 위해 주거 상황이 취약한 여관·모텔·찜질방을 방문해 실거주자를 대상으로 주거·생활 실태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무한돌봄센터와 동 주민센터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현장조사단은 모텔 70곳, 찜질방 5곳 등 총 75개 시설에 대해 다음달 말까지 방문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신분 노출을 꺼리기 때문에 고시원이나 모텔 등을 방문해 거주자를 만나는 것은 어렵다”며 “사업안내서가 담긴 생필품을 놓고 가면 이를 보고 상담이나 지원을 요청하는 연락이 종종 온다”고 밝혔다.

방문이나 상담을 통해 고독사나 자살 우려 등 위기상황이 발견되면 신속하게 복지 서비스를 제공해 해결책을 찾는다. 동별 맞춤형복지팀과 무한돌봄센터가 사례관리를 진행하며, 정기적으로 지역 정신건강증진센터의 심리상담 등을 통해 우울증·자살 예방 환경 조성을 지원한다. 특히 복합적인 어려움을 겪는 거주자가 발견되면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 지속적인 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앞서 시는 한 달간에 걸쳐 지역 내 고시원 68곳에 거주하는 1763가구를 현장 방문했다. 상담을 통해 16가구의 위기상황을 확인 후 맞춤형 지원을 시행했다. 오는 9월부터는 비닐하우스에서 생활하는 주거 취약계층을 조사할 방침이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2017-07-1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번 맛본 음식, 잊지 못한다”···절대미각

개그우먼 이영자(50)가 다시 뜨고 있다.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과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의 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맘 아는 엄마 구청장

영유아 부모 모임 간 양천구청장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강서, 4일간의 아름다운 동행

21일 장애인·비장애인 걷기 대회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