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남성공무원 5년간 2.5배 늘었다

첫째 아이 배우자 이어 휴직 땐 경력 인정 3년

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 최대 2억

정부 ‘제2의 어금니아빠 ’ 차단

산업부ㆍ행복청 부패방지 ‘미적미적 ’

2년 연속 시책평가 최하 등급

군포시 공무원이 모텔에 간 까닭은

고독사·자살 발생 우려 높은 주거취약계층 찾아 맞춤형복지

입력 : 2017-07-11 17:52 | 수정 : 2017-07-11 1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인 인구와 1인 가구가 급속히 증가하면서 고독사와 자살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경기 군포시는 이를 방지하기 위해 주거 상황이 취약한 여관·모텔·찜질방을 방문해 실거주자를 대상으로 주거·생활 실태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무한돌봄센터와 동 주민센터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현장조사단은 모텔 70곳, 찜질방 5곳 등 총 75개 시설에 대해 다음달 말까지 방문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신분 노출을 꺼리기 때문에 고시원이나 모텔 등을 방문해 거주자를 만나는 것은 어렵다”며 “사업안내서가 담긴 생필품을 놓고 가면 이를 보고 상담이나 지원을 요청하는 연락이 종종 온다”고 밝혔다.

방문이나 상담을 통해 고독사나 자살 우려 등 위기상황이 발견되면 신속하게 복지 서비스를 제공해 해결책을 찾는다. 동별 맞춤형복지팀과 무한돌봄센터가 사례관리를 진행하며, 정기적으로 지역 정신건강증진센터의 심리상담 등을 통해 우울증·자살 예방 환경 조성을 지원한다. 특히 복합적인 어려움을 겪는 거주자가 발견되면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 지속적인 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앞서 시는 한 달간에 걸쳐 지역 내 고시원 68곳에 거주하는 1763가구를 현장 방문했다. 상담을 통해 16가구의 위기상황을 확인 후 맞춤형 지원을 시행했다. 오는 9월부터는 비닐하우스에서 생활하는 주거 취약계층을 조사할 방침이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2017-07-1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파죽의 컬링, 동률이면 4강팀 뽑는 기막힌 묘수

동률일 경우 플레이오프 진출 여부를 위한 절차 DSC열쇠는 경기 전 연습투구 기록 ·· LSD 평균값으로 결정컬링 여자 대표팀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세 토끼 잡은 용산공예관

‘공예문화’ 메카로 바뀐 이태원

낡은 주민센터 ‘청년주택’으로

구로 2020년 오류동 행복주택 건립

정화조 악취 잡고 오염도 막고

최창식 중구청장 환경부장관상

“상봉 망우역, 경강선 종착 올인”

나진구 중랑구청장 신년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