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서비스 7만건 원클릭…민원해결 쉽게

기존 ‘민원24’ 회원 바로 이용

악취 나던 혐오시설, 향기로운 힐링 쉼터로

영등포구 자원순환센터의 변신

경남, 국가산단 3곳 조성… 6만여명 고용

내년 첫 삽 뜨는 미래 먹거리 산단

서울시의회 강감창의원 ‘2017 세계 청소년 비정상회담’ 심사 맡아

입력 : 2017-07-12 17:32 | 수정 : 2017-07-12 17: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각국의 청년들과 한국 청년들이 서울시의회를 방문하여 시의원들과 함께 토론하면서 상호간의 이해와 교류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강감창 서울시의원(정면 테이블 오른쪽)이 11일 서울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7 세계 청소년 비정상회담에 참석 심사발표를 하고 있다.

서울시의회 강감창・김미경・서윤기 의원은 11일, 서울시의회 대회의실에서 ‘2017년 세계 청년 비정상회담’에 참가한 세계 청년 대표단의 비정상회담 선언문 발표를 심사하고 각국 청년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2017년 세계청년 비정상회담’은 한국에 유학 온 각국의 20대 청년들과 한국의 청년들이 만나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우정을 쌓아가기 위해 사단법인 한국유권자연맹이 주최했다.

서울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이날 행사에는 세계 각국의 청년 대표 22명이 참가했으며, 전 지구적 차원의 미래 문제해결을 위한 정치, 경제, 환경, 문화분야 등에 대한 선언문 발표에 이어서 서울시의회 의원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진행됐다.

비정상회담 선언문 발표회에는 총 5팀이 참가하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에서 나타나고 있는 인류 공동의 문제를 각국 정부들이 어떻게 헤쳐나갈 수 있는지에 대한 청년들의 생각을 발표하였는데, ‘2080 세계 환경 선언문’을 발표한 아이즈(Eyes)팀이 최우수 팀으로 선정됐다.

선언문 심사발표에 이어 세계 각국 청년 비정상 대표단과 서울시의회 강감창・김미경・서윤기 의원이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의정활동의 관심분야와 리더가 되기 위한 덕목 등에 대한 질문과 답변이 이어졌다.

강감창 의원은“세상에서 나 혼자만의 노력으로 이룰 수 있는 것은 많지 않다”며, “상대방을 배려하고 함께 걸어가는 동반자적 자세를 견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세계청년 비정상회담은 7일부터 12일까지 5박 6일의 일정으로 진행됐으며 일자리・결혼・인권 등 매일 다른 주제로 벌이는 토론, 석학들의 무료 강연과 청년리더와의 만남, DMZ 두타연 생태 트래킹, 세계 청년 문화 장기자랑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보다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청년들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풀려난 조윤선, 남편과 귀가 “오해 풀어줘서 감

박근혜 정부 집권기에 ‘블랙리스트’(지원 배제 명단)를 만들어 특정 문화·예술인과 문화·예술단체에 대한 지원을 배제한 혐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 ‘책박물관’ 첫 삽 뜨던 날

“책 읽는 송파의 새 출발점”

[현장 행정] ‘행복’은 습관이다

노원구 행복배달부 위촉식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