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탁금지법 1년 “직무 부탁 줄었다” 65%

임동균 서울시립대 교수 설문조사

간·신장 독성 유발 세균 2종 한강서 발견

국립생물자원관 피렌 분해 유전체 해독

바로크에 빠진 춘천의 가을밤

23일부터 춘천국제古음악축제

“알펜시아 살리려면 정부 각별한 관심 필요”

노재수 강원도개발공사 사장

입력 : 2017-07-12 18:32 | 수정 : 2017-07-12 18: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려운 처지의 평창 알펜시아를 살리는 데 정부의 각별한 관심이 절실합니다.”

노재수 강원도개발공사 사장

노재수(59) 강원도개발공사 사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주 무대가 될 알펜시아를 살리는 데 동분서주하고 있다. 노 사장은 12일 “골프빌라 등 알펜시아 분양에도 역점을 둬야 하겠지만 당장 200여일 앞으로 다가온 동계올림픽 개최 이후 알펜시아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공익을 위해 이용되면서 수입이 발생하지 않는 알펜시아 내 동계스포츠지구는 정부에서 매입해 주기만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동계스포츠지구만 정부에서 사주면 빚더미에 허덕이는 경영을 정상으로 돌릴 수 있다는 계산에서다. 그는 “사업비 2711억원 규모의 동계스포츠지구가 매각되면, 차입금의 약 30%가 줄어 경영상황이 크게 호전될 것으로 내다본다”면서 “호텔, 콘도, 워터파크, 컨벤션센터 등으로 연간 472억원의 수익이 발생하고 있어 정부 매입에 따른 빚만 청산된다면 흑자경영이 가능하고, 강원도민의 복지를 위한 본연의 공사 업무에 충실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에 따른 동계올림픽조직위워회 측의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내 시설 무상사용 주장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노 사장은 “법적인 관점에서도 알펜시아 내 시설들의 130억원에 이르는 사용료를 요구하는 게 마땅하다”면서 “로펌 등을 통한 확실한 법률적 근거가 마련됐기 때문에 앞으로는 체계적인 대응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춘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7-07-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두 얼굴의 봉사왕… 120억 투자사기 뒤 극단적

3년 전 전북지역 나눔재단 설립 고수익 배당 미끼에 수십명 피해 주식 실패 자금압박 못견뎌 자살 자금운용 전문가 잠적 보상 막…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맥주도 마시고 육의전도 보고

오늘부터 종로청계특구서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