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질 연봉 8853만원? ‘박봉’ 공무원 뿔났다

전공노 “고위직-유족연금까지 포함... 왜곡”

계약서 안 쓰고... 10곳중 8곳 고용법규 위반

근로자 5044명 체불임금 17억

‘희귀철새 천국’ 유부도, 세계유산 등재 이끈다

24일 문화재청 서남해안 갯벌 심사 앞둬

붉은어깨도요·물거미 등 25종 ‘멸종위기 야생생물’ 신규 지정

환경부 266종 고시… 자취 감춘 크낙새 등 5종 해제

입력 : 2017-07-13 22:42 | 수정 : 2017-07-13 2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붉은어깨도요(왼쪽)와 우리나라 고유종인 고리도롱뇽,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수중생활을 하는 물거미 등이 멸종위기 야생생물로 신규 지정된다.

환경부는 13일 266종의 멸종위기 야생생물 목록 개정(안)을 공개했다. 목록은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마다 개정되는데 2012년에는 246종을 고시했다.

25종이 신규 지정되고 5종이 해제된다. 신규 지정 생물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목록 위기종으로 한·호주 철새보호협정에 따른 보호대상종인 붉은어깨도요가 포함됐다. 붉은어깨도요는 도래하는 개체수가 줄면서 서식지 보호 필요성이 높은 종이다. 부산 기장 일대에 제한적으로 분포하는 고리도롱뇽 등도 지정할 계획이다.

반면 원종 확보가 어렵고 최근 관찰이 어려운 크낙새(오른쪽)와 큰수리팔랑나비, 분류학적 재검토가 필요한 장수삿갓조개를 비롯해 개체수가 늘어난 미선나무·층층둥굴레 등 5종은 해제키로 했다. 크낙새는 1981년 이후 국내에서 관찰되지 않은데다 복원을 위한 원종 확보도 어려워 멸종 가능성이 제기되는 생물이다. 노희경 생물다양성과장은 “IUCN의 목록은 법적 구속력이 없기에 개별 국가들이 별도 지정, 보호하게 된다”면서 “공청회와 부처 협의를 거쳐 하반기 최종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7-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부진 임우재 이혼으로 본 재벌가의 이혼사례

법원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 지정 1심 소송에서 두 사람은 이혼하고 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책 집행·평가까지 주민참여”

김영배 성북구청장 ‘마을의 시대’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첨벙~ 무더위 잊은 양천구

안양천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법 잣대보다 민원 해결 먼저”

이성 구로구청장, 조례서 당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