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붉은어깨도요·물거미 등 25종 ‘멸종위기 야생생물’ 신규 지정

환경부 266종 고시… 자취 감춘 크낙새 등 5종 해제

입력 : 2017-07-13 22:42 | 수정 : 2017-07-13 2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붉은어깨도요(왼쪽)와 우리나라 고유종인 고리도롱뇽,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수중생활을 하는 물거미 등이 멸종위기 야생생물로 신규 지정된다.

환경부는 13일 266종의 멸종위기 야생생물 목록 개정(안)을 공개했다. 목록은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마다 개정되는데 2012년에는 246종을 고시했다.

25종이 신규 지정되고 5종이 해제된다. 신규 지정 생물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목록 위기종으로 한·호주 철새보호협정에 따른 보호대상종인 붉은어깨도요가 포함됐다. 붉은어깨도요는 도래하는 개체수가 줄면서 서식지 보호 필요성이 높은 종이다. 부산 기장 일대에 제한적으로 분포하는 고리도롱뇽 등도 지정할 계획이다.

반면 원종 확보가 어렵고 최근 관찰이 어려운 크낙새(오른쪽)와 큰수리팔랑나비, 분류학적 재검토가 필요한 장수삿갓조개를 비롯해 개체수가 늘어난 미선나무·층층둥굴레 등 5종은 해제키로 했다. 크낙새는 1981년 이후 국내에서 관찰되지 않은데다 복원을 위한 원종 확보도 어려워 멸종 가능성이 제기되는 생물이다. 노희경 생물다양성과장은 “IUCN의 목록은 법적 구속력이 없기에 개별 국가들이 별도 지정, 보호하게 된다”면서 “공청회와 부처 협의를 거쳐 하반기 최종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7-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명 불임전문의, 환자 몰래 본인 정자 사용

미국에서 40년간 불임전문의로 일했던 의사가 50차례나 환자 모르게 본인 정자를 사용해 인공수정 시술을 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