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시간 수업 대장정…24시간이 모자라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의 하루

“관치” vs “공익” 충남 관사 존폐 논란

활용법 두고 당선자·의회 충돌

일제 군용지 수용 전 용산 지역 111년 만에 제모습 드러냈다

61쪽 분량 일제 문건 첫 공개… 가옥 1만 4111칸 등 기록 담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지 조성 전 강제 이주 짐작…미군 이전 뒤 옛길 등 복원 기대

일제가 1906년 일본군 용산기지를 조성하기에 앞서 작성한 한국용산 군용 수용지 명세도의 일부 모습.
용산구 제공

일제가 현재 용산미군기지에 군 사령부 등을 만들면서 작성한 문건이 111년 만에 처음 공개됐다. 용산미군기지의 평택 이전이 본격화된 가운데 용산기지의 원형과 역사성을 밝히는 작업도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 용산구는 1906년 일본군이 용산기지를 조성하기에 앞서 작성한 61쪽 분량의 문건을 13일 공개했다. 문건은 용산문화원에서 지역사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김천수씨가 아시아역사 자료센터에서 수십만 건의 문서를 조회한 끝에 발견했다.

일제가 용산을 군용지로 수용하면서 조사한 데 따르면 당시 용산 지역에 자리잡고 있었던 가옥은 1만 4111칸, 분묘는 12만 9469총, 전답은 10만 7482평에 이르렀다.

김씨는 “용산기지가 일본과 미국 등 외국군 주둔의 역사로 점철됐다는 세간의 인식과 달리 본래 이곳은 용산 원주민들의 삶의 터전이었으며 한이 담긴 장소였다”면서 “기지를 조성할 때 파헤친 무덤이 상당수에 이른다”고 말했다.

특히 문건 말미에는 약 300만평에 이르는 용산군용지 면적과 경계선이 표시된 ‘한국용산 군용수용지 명세도’가 9쪽에 걸쳐 실려 있다. 명세도에는 대촌, 단내촌, 정자동, 신촌 등 옛 둔지미 한인마을의 정확한 위치와 마을 규모 등이 상세히 그려져 있다.

명세도 한편에 기록된 ‘구역별 철거기한’에 따르면 1906년 6월부터 1907년 4월까지 둔지미 마을에 대한 강제 철거가 이뤄졌던 것으로 보인다. 둔지미 신촌은 비교적 규모가 큰 마을이었으나 1908년쯤 모두 강제 이주를 당했다. 이후 해당 지역에 일본군사령관 관저가 들어섰으며 오늘날 인근에는 미8군 드래곤힐 호텔이 자리잡고 있다.

명세도에는 후암동~서빙고동 사이 옛길도 그려져 있다. 도성을 빠져나온 조선 통신사도 이 길을 통과해 일본으로 향했다.

구는 이번 문건 발굴을 계기로 용산공원의 역사성과 장소성에 대한 연구를 보다 확대할 방침이다. 용산 미군기지가 평택으로 이전하면서 남게 되는 243만㎡ 부지에는 국가 도시공원인 용산공원이 조성될 예정이다. 구 측은 이번 문건으로 드러난 후암동~서빙고동 사이 옛길 등을 용산공원 조성 과정에서 복원하길 기대하고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국가 주도로 용산공원 조성사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이곳의 역사성과 장소성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연구가 부족하다”면서 “본래 용산 원주민들의 흔적이 깊이 배어 있는 곳임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07-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희 ‘충격과 공포’의 갑질 영상 또…“잡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행 영상이 추가로 공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뮤지컬로 배우는 어린이 성교육

중랑 ‘엄마는 안 가르쳐줘’ 공연

성동, 고용부 일자리대상 최우수 수상

전국 최초 공공안심상가 조성

물안개 피어나는 그늘막

강북구, 쿨링 포그 그늘막 확대

샹송이 흐르는 신촌 연세로

23~24일 프랑스 거리음악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