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관리 일원화로 환경부 ‘웃음꽃’

직원들 ‘낙하산’ 길 넓어져 희색

인천 인구 294만명… 제2도시로 성큼

10년 내 347만명 부산 앞지를 듯

주 52시간 근무로 퇴직금 줄어든다면

노동자 피해 없도록 중간 정산할 수 있다

동작 길거리 보행약자 중심 개선

2020년까지 간선도로 정비 계획…점자블록 확충·보도턱 낮추기 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가 장애인이나 노인 등 보행 약자가 편하게 걸어다닐 수 있도록 보도를 정비한다고 13일 밝혔다.

동작구는 지난 5월 ‘보도 위 장애인 안전시설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2020년까지 모든 간선도로의 가로환경을 보행자 중심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현황조사를 진행했으며 7개 장애인협회 대표자들과 2차례 면담해 의견을 수렴했다.

현황조사 결과 구에서 파악한 보도 정비대상은 427곳이다. 방향이 잘못됐거나 흐름이 끊어진 점자블록을 개선하고, 휠체어나 유모차 등이 원활히 통행할 수 있도록 보도턱을 낮추기로 했다. 현재 양녕로 구간에서 사업을 시작했으며 오는 11월까지 사당로와 현충로에 대한 정비를 완료할 계획이다.

구에서는 지역에 보행약자가 8만명이 넘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지난해 통계자료에 따르면 65세 이상 어르신이 5만명이 넘고, 장애인과 4세 이하 어린이가 3만명 정도다.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보행약자는 앞으로 더 늘어날 전망이다.

오반교 도로관리과장은 “차별 없는 보행환경은 사람들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라며 “주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도로 정비사업을 2020년까지 완료하고 사후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07-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태우 딸’ 노소영 갑질 “머리 왜 달고 다니

최태원 에스케이그룹 회장의 부인인 노소영(57)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갑질 행위에 대한 폭로가 불거졌다.한겨레는 2007년 이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따뜻한 복지’ 진화

구·주민센터·민간시설 협업

쓰레기 다이어트 클린區 영등포

市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

은평, 아동복지시설에 포상금

목민대상 상금 2000만원 전액

세계 음식 성북에 다 모였네

16일 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은평 드림스타트 복지부 우수상

    서울 은평구는 보건복지부 주관 ‘드림스타트 사업운영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몽골서도 배우는 서대문 복지

    서울 서대문구는 몽골 사회복지 관계자들이 서대문구의 마을복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북가좌1동을 찾아왔다고 29일 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