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질 연봉 8853만원? ‘박봉’ 공무원 뿔났다

전공노 “고위직-유족연금까지 포함... 왜곡”

계약서 안 쓰고... 10곳중 8곳 고용법규 위반

근로자 5044명 체불임금 17억

‘희귀철새 천국’ 유부도, 세계유산 등재 이끈다

24일 문화재청 서남해안 갯벌 심사 앞둬

동작 길거리 보행약자 중심 개선

2020년까지 간선도로 정비 계획…점자블록 확충·보도턱 낮추기 등

입력 : 2017-07-13 18:00 | 수정 : 2017-07-13 18: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가 장애인이나 노인 등 보행 약자가 편하게 걸어다닐 수 있도록 보도를 정비한다고 13일 밝혔다.

동작구는 지난 5월 ‘보도 위 장애인 안전시설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2020년까지 모든 간선도로의 가로환경을 보행자 중심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현황조사를 진행했으며 7개 장애인협회 대표자들과 2차례 면담해 의견을 수렴했다.

현황조사 결과 구에서 파악한 보도 정비대상은 427곳이다. 방향이 잘못됐거나 흐름이 끊어진 점자블록을 개선하고, 휠체어나 유모차 등이 원활히 통행할 수 있도록 보도턱을 낮추기로 했다. 현재 양녕로 구간에서 사업을 시작했으며 오는 11월까지 사당로와 현충로에 대한 정비를 완료할 계획이다.

구에서는 지역에 보행약자가 8만명이 넘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지난해 통계자료에 따르면 65세 이상 어르신이 5만명이 넘고, 장애인과 4세 이하 어린이가 3만명 정도다.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보행약자는 앞으로 더 늘어날 전망이다.

오반교 도로관리과장은 “차별 없는 보행환경은 사람들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라며 “주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도로 정비사업을 2020년까지 완료하고 사후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07-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부진 임우재 이혼으로 본 재벌가의 이혼사례

법원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 지정 1심 소송에서 두 사람은 이혼하고 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책 집행·평가까지 주민참여”

김영배 성북구청장 ‘마을의 시대’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첨벙~ 무더위 잊은 양천구

안양천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법 잣대보다 민원 해결 먼저”

이성 구로구청장, 조례서 당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