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꼼수’ 노동계 막는다

식비. 기본급 포함 편법… 신고센터 41곳 개설

김성주“KB 노동이사 찬성, 지침 따른 것”

국민연금 이사장 기자 간담회

‘제3 목격자’ 블랙박스 공익신고 100만건

담당 경찰 70명 내년 증원… 교통범죄 해결사

“친환경·에너지·문화 산업과 연계… 광주를 아시아 디자인 허브로”

윤장현 시장이 말하는 ‘광주 비엔날레’

입력 : 2017-07-13 22:42 | 수정 : 2017-07-13 2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장현 광주시장은 13일 “올 행사를 통해 미래 디자인에 대한 거대 담론을 생산하고, 지역 전략산업과의 연계 발전을 꾀하겠다”고 밝혔다. 윤 시장은 “아시아 권역에는 광주디자인비엔날레처럼 규모와 내용을 갖춘 행사가 없는 만큼 광주를 아시아 디자인의 허브로 널리 알리는 등 국제화·대중화에도 소홀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일문일답.

윤장현 광주시장

→기술 혁신 시대를 맞아 디자인은 어떤 방향으로 가야 하나.

-인공지능 진화 등 기술 혁신은 인간의 삶을 송두리째 바꿀 것이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이런 시대를 관통하는 디자인의 세계적 흐름을 접할 기회다. 우리나라의 모든 산업 분야에서 디자인의 역할과 현주소 등을 되돌아보고, 이를 생산 현장에 어떻게 적용할지를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해를 거듭할수록 주목받는 이유는.

-디자인은 우리 생활 속에 살아 숨 쉬는 감성과 공감, 창조의 에너지다. 가전 등 생활제품, 자동차, 건축물 등 모든 분야에서 우리가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것은 디자인이 있기에 가능하다. 디자인은 역사와 전통, 문화를 기반으로 지속 가능한 미래사회를 설계하는 데도 중요한 요소다. 동서양의 가치를 융합하고,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수단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세계인들이 동양권에 유일하게 자리잡은 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 큰 관심을 갖는 것도 이 때문이다.

→광주의 전략 산업 육성 정책과의 연관성은.

-민선 6기 들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미래형 산업 육성에 ‘올인’했다. 친환경자동차, 에너지, 문화 콘텐츠 산업이 핵심 분야다. 올 행사에서도 이 미래산업들과 관련된 전시도 다양하게 준비 중이다. 제품과 일자리 등 미래 디자인의 다양한 역할과 비전을 보여 줄 것으로 기대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연계 방안은.

-아시아문화전당은 지역의 소중한 자산이다. 올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일부 전시를 문화전당에서 연다. 내년에 열리는 광주비엔날레도 문화전당을 활용할 계획이다. 행사 기간 내내 전당 주변에서는 프린지페스티벌 등 각종 문화 행사를 곁들여 축제의 중심지로 만들 계획이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2017-07-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송영무, 김관진 석방에 “참 다행”이란 입장 낸

“같은 군인이고 동시대 같은 사무실서 근무한 사람 소회” 호된 비판에 “인간적 소회···적절한 표현 아니었다” 후퇴김종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