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청장 6인의 시국토론

적폐청산-북핵 특별좌담

감사원 ‘코드감사’ ‘권력의 시녀’ 오명 벗나

정권 눈치보기, 감사역량 키워야 적폐청산

서울교육청 모든 학교 건물 내진 보강

年 516억씩 투입... 2030년까지 내진 완료

위급상황서 내 위치 모를 때 ‘번호판’ 을 보세요

강동, 고덕천 산책로 30개 설치…사고땐 구조 골든타임 확보 도움

입력 : 2017-07-13 18:08 | 수정 : 2017-07-14 00: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씨는 자전거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던 중 넘어져 크게 다쳤다. 보도블록 하나가 빠져 있는 것을 모르고 가다 핸들이 한쪽으로 꺾이면서 자전거에서 떨어졌다. 신고하려고 했지만 자신의 위치를 알 수 없어 한참을 헤맸다.

서울 강동구 고덕천 산책로에 시범적으로 설치된 기초번호판의 모습.
강동구 제공

서울 강동구가 고덕천 산책로 지역에 도로명주소 기초번호판 30개를 이달 말까지 설치해 주민 안전 확보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기초번호판은 건물이 없는 장소에 설치하는 도로명주소 표지판이다. 구 관계자는 “위급한 상황에 처했을 때 기초번호를 기준으로 정확한 사고 위치를 알아내 경찰서, 소방서에 신고할 수 있어 신속한 응급구조 활동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기초번호판 설치 장소는 고덕천 산책로 북측(고덕로~올림픽대로) 1.5㎞ 구간이다. 고덕천 산책로는 자전거와 보행자의 통행이 빈번한 지역임에도 주변에 건물이 없어 사고 발생 시 정확한 위치를 설명하기 어려웠다.

기초번호판은 시작 지점에서 끝 지점까지 100m 간격으로 설치된다. 왼쪽에는 홀수, 오른쪽에는 짝수 번호가 부여된다. 구는 기초번호판 설치로 위치 찾기 편의 증진은 물론 응급상황 발생 시 빠르고 정확한 위치 전달로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초번호판과 관련된 기타 자세한 문의는 구 부동산정보과로 하면 된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고덕천 산책로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당황하지 말고 주변 기초번호판에 적힌 번호로 신고하기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건축물이 없는 도로 및 외곽지역을 중심으로 기초번호판 설치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7-1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김종대 겨냥 “의료진에 인권은 환자 목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은 22일 “(의사인) 우리는 칼을 쓰는 사람이며, 가장 단순하면서도 굉장히 전문화된 일에 특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서관서 IT 체험·첼로 수업

4차산업 인재 양성 나선 마포구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