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서비스 7만건 원클릭…민원해결 쉽게

기존 ‘민원24’ 회원 바로 이용

악취 나던 혐오시설, 향기로운 힐링 쉼터로

영등포구 자원순환센터의 변신

경남, 국가산단 3곳 조성… 6만여명 고용

내년 첫 삽 뜨는 미래 먹거리 산단

“만화문화의 진흥과 저변 확대에 힘쓰겠다” 신임 김동화 한국만화영상진흥원 5대 이사장

입력 : 2017-07-16 10:26 | 수정 : 2017-07-16 14: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지난 14일 이사회를 열어 김동화 이사장을 제5대 이사장으로 선임하고, 5기 이사회를 새롭게 출범했다고 16일 밝혔다.

김 이사장은 취임식에서 “진흥원은 지난 20년간 우리 만화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 한국을 대표하는 콘텐츠 산업으로 발전시켜야 한다는 목표로 성장을 거듭해왔다”면서 “진흥원이 존재하는 이유로 만화문화의 진흥과 저변확대를 위해 가장 아끼는 나무를 살피는 정원사처럼 임하겠다”고 밝혔다.


신임 김동화 이사장

김 이사장은 1950년 서울 출생으로 1975년 소년한국일보에 ‘나의 창고’로 데뷔했다. 한국형 순정만화의 창안자다. 특유의 서정성과 감성으로 서사만화를 통해 중장년층 만화독자를 형성하는 등 우리만화의 새로운 기틀을 다졌다는 평가다.

주요 작품으로 ‘아카시아’, ‘요정핑크’, ‘빨간 자전거’ 등이 있다. 특히 대표작인 ‘빨간 자전거’는 오늘의 우리만화상(2003)과 프랑스 만화비평가협회 베스트 5 선정(2005), 부천만화대상(2007)을 수상한 바 있다. 또 중·고등학교 국어교과서에 수록되고 KBS에서 애니메이션 ‘TV 동화’로 방영되기도 했다.

1999년 아시아만화대회 최고 창의상을 비롯해 2008년 대한민국 수출유공 국무총리상과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코믹어워드 대상을 수상했다.

제5대 이사장의 선임과 함께 5기 이사회도 새롭게 출범한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제5기 이사진 임기는 2년으로 2019년 7월 12일까지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풀려난 조윤선, 남편과 귀가 “오해 풀어줘서 감

박근혜 정부 집권기에 ‘블랙리스트’(지원 배제 명단)를 만들어 특정 문화·예술인과 문화·예술단체에 대한 지원을 배제한 혐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 ‘책박물관’ 첫 삽 뜨던 날

“책 읽는 송파의 새 출발점”

[현장 행정] ‘행복’은 습관이다

노원구 행복배달부 위촉식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