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퇴?… 한 달 +17일 일하는 ‘극한 공무원’

무제한 과로 몰린 ‘현업 공무원’

농축수산 선물 5만→10만원…설 이전 개정

李총리 “청탁금지법 손질...설 대목 실감할 것”

상관의 위법 지시 “노!” 해도 된다는데

공무원법 개정… 정말 불이익 없겠죠?

휴가철 음주 물놀이 절대 안돼

다슬기 채취하다 사망하기도

입력 : 2017-07-16 14:13 | 수정 : 2017-07-16 14: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16일 여름 휴가철(7~8월) 국립공원 주요 계곡과 해변을 찾는 탐방객들에게 물놀이 안전사고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공단이 최근 5년간 휴가철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를 분석한 결과 사망사고(26건) 중 익사와 심장돌연사가 각각 9건을 차지했다. 이어 추락사가 6건으로 나타났다.

익사사고는 음주 후 물놀이로 인한 사고가 5건으로 가장 많았고 출입금지구역 내 물놀이(3건), 다슬기 채취(1건) 등이다.

술을 마시면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혈관이 늘어나는데 갑자기 찬물에 들어가면 늘어났던 혈관이 급격하게 수축해 심장에 부담을 줘 심장마비가 발생할 수 있다. 또 계곡은 수온이 낮고 깊이를 알 수 없는데다 일부 구간은 소용돌이 현상이 발생한다.

해변은 조수웅덩이·이안류·바다갈림길 등 위험요소가 산재해 정보를 모르고 물에 들어가면 큰 위험에 직면할 수 있다.

공단은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국 20곳의 계곡과 해변 173곳을 중점관리 대상으로 정해 집중 관리에 나섰다. 우선 안전사고 취약시간대인 오후에 순찰 인력을 집중 운영하고 위험구역에는 입수통제 그물망과 안전선, 튜브 등 구조장비 설치도 확대키로 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호주 어린이 수면제 먹이고 성폭행” 워마드

남성 혐오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호주 남자 어린이를 성추행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19일 오후 워마드 자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스티비 어워드 금상 수상 쾌거

‘여성 혁신가’ 박춘희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