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이배재 도로 확·포장 2019년 9월 완공

2.24㎞ 구간 폭 19m로 넓히고 터널 2곳 뚫어… 정체 ‘숨통’ 기대

입력 : 2017-07-16 17:28 | 수정 : 2017-07-16 17: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몇 년을 무작정 기다려야 한다니 답답했는데 교통체증 없이 편하게 출퇴근할 수 있을 것 같아 좋습니다.”

경기 광주에서 성남 상대원으로 출퇴근하는 회사원 홍모(51)씨는 지방도 338호선 이배재 도로 확·포장 공사가 2019년 9월 완공된다는 소식이 반갑다.

16일 성남시에 따르면 중원구 상대원동과 광주시 목현동을 연결하는 길이 2.24㎞의 이배재 도로 폭을 19m로 늘리고 터널 2곳을 만들어 직선화한다. 지난해 1월 잠정개통이 목표였지만 성남구간 보상과 예산 등의 문제로 지난해 9월 22일부터 공사가 중단됐다가 지난 3월 재개됐다. 공사비 분담비율은 경기도 50%(332억 2100만원), 성남시 36%(239억 9600만원), 광주시 14%(92억 2500만원)로 하기로 했다.

이배재는 주말에는 나들이 차량으로 인해 극심한 정체를 겪으며 남한산성 방문 차량과 통과 차량으로 만성적인 지·정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2017-07-1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외신들 “입이 떡 벌어진다”…‘우상 꺾은 정현

외신들이 옛 세계 랭킹 1위이자 호주오픈을 6차례나 우승한 최다 우승기록 보유자 노바크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를 정현(58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