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탁금지법 1년 “직무 부탁 줄었다” 65%

임동균 서울시립대 교수 설문조사

간·신장 독성 유발 세균 2종 한강서 발견

국립생물자원관 피렌 분해 유전체 해독

바로크에 빠진 춘천의 가을밤

23일부터 춘천국제古음악축제

부경대, 자기계발 힘쓴 학생에게 주는 장학금 호응

입력 : 2017-07-17 15:51 | 수정 : 2017-07-17 15: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경대학이 자기계발에 힘쓴 학생들에게 주는 장학금이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부경대는 2015년부터 매년 성적에 상관없이 자기계발에 힘쓴 학생에게 장학금을 주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부경대

학과 성적에 상관없이 사회봉사를 비롯한 헌혈, 도서관 이용, 국제화프로그램 참여 등 1년 동안 움직인 학생의 ‘족적’을 보고 장학금을 주는 ‘PKNU 스마트 인재 장학금’이 바로 그것.

부경대는 오는 12월 말 1년간의 학생경력 점수를 평가해 고득점자 230명에게 모두 1억 2100만원을 지급할 방침이다. 1인당 최고 16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이 장학금은 ‘학생경력’ 점수를 많이 쌓은 사람에게 유리하다. 학생회나 동아리 대표, 또는 홍보대사를 하면서 리더십을 기르는 데 노력한 학생이라면 1점을 받는다. 거기에 부지런히 사회봉사를 하면 최대 4점(8시간 이상 1점, 4회까지 인정), 산학협동교육프로그램과 해외복수학위프로그램에 참여해 견문을 넓히는 데 시간을 투자하면 각각 4점과 5점을 받는다.

또 자신의 전공을 파고들어 자격증을 따면 자격증에 따라 2~10점이 주어진다. 경진대회에서 수상하면 0.5~3점 쌓을 수 있다. 글로벌 필수역량인 외국어 성적으로는 최고 30점을 획득할 수 있다. 헌혈을 한 번 하면 0.5점인데 5회까지 인정돼 타인의 생명을 돕는 헌혈로만 2.5점을 받을 수 있다.

부경대는 2001년부터 학생들의 취업 등에 도움이 되도록 학생경력관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5년부터 이를 토대로 자기계발장학금을 주고 있다. 지난 2년간 530명에게 4억 2000여만원의 장학금이 지급됐다.

부경대 인재개발원 최현주 주무관은 “1년에 4500여건에 달하는 경력이 학생경력시스템에 올라오고 있을 정도로 반응이 뜨겁다”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성추행’ 동부 회장, 비서에 “넌 내꺼…반항

비서를 강제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비서에게 “너는 내 소유물” 등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했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맥주도 마시고 육의전도 보고

오늘부터 종로청계특구서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