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관악구, 전국 처음 국민참여 개헌 원탁 토론회 개최

입력 : 2017-07-17 16:20 | 수정 : 2017-07-17 16: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관악구가 ‘내가 만드는 11번째 헌법’이라는 주제로 지난 14일 80인 ‘개헌 원탁 토론회’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개헌의 주체는 국민이 돼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지난 10일부터 구가 진행한 ‘관악, 7공화국의 문을 두드리다’의 마지막 행사였다.

서울 관악구가 ‘내가 만드는 11번째 헌법’이라는 주제로 지난 14일 진행나 80인 ‘개헌 원탁 토론회’.

사전 접수를 통해 응모한 사람 중 80명이 토론자로 선정됐으며 성별·연령 등에 따라 8개 원탁, 10개 조로 나눠 토론이 진행됐다. 1시간 정도 진행한 원탁토론에서는 ‘어떤 내용이 헌법 개정에 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대통령을 중간평가할 수 있는 4년 중임제를 선호한다”는 내용부터 “양심적 병역 거부는 병역이 아닌 다른 의무사항을 지정해 대체하거나 5배 이상의 힘이 드는 복무가 이뤄져야 한다”, “반려동물에 대한 기본권도 필요하다” 등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유종필 관악구청장은 “주민이 직접 개헌을 이야기하는 토론을 전국에서 처음으로 개최할 수 있었던 것은 그만큼 관악구 주민의 시민의식이 성숙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이번 토론회가 ‘국민 참여 개헌’을 위한 출발선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외신들 “입이 떡 벌어진다”…‘우상 꺾은 정현

외신들이 옛 세계 랭킹 1위이자 호주오픈을 6차례나 우승한 최다 우승기록 보유자 노바크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를 정현(58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상복 터진 광진

    서울 광진구는 지난해 중앙정부·서울시 등 대외기관 평가에서 39개 부문을 수상하고 시상금 7억 1900만원을 지원받았…

    ‘세금 지킴이’ 영등포

    서울 영등포구가 내실 있는 계약심사 운영으로 ‘재정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영등포구 관계자는 “지난해 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