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품도 드론으로 신속 수송

국방부 2020년대 중반 전력화

정부 보조금 부정수급 최고 5배까지 환수

권익위 ‘5개년 반부패 종합계획’

서초형 도시재생 ‘블루밍 방배플랜’

내방~서초 철도 셔틀... 낡은 주택가 환경 개선

‘늘어난 휴가일수에 비해 씀씀이 제자리…경기회복 불투명’

입력 : 2017-07-17 17:19 | 수정 : 2017-07-17 17: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부산지역근로자의 여름휴가 평균일수는 4.8일, 휴가기간 예상지출 비용은 38만원으로 나타났다.

한국노총부산지역본부(의장 서영기)는 산하 사업장 조합원 1000명을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부산지역 노동자 하계휴가 설문조사 결과 조합원의 여름 휴가 평균일수는 지난해보다 0.2일 늘어난 4.8일(토·일 포함 최대 휴가 일수 7∼9일)이며, 예상지출 비용은 38만원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휴가는 7월 말에서 8월 초로 집중됐다.


응답자의 68.3%가 자신이 근무하는 사업장에서 휴가비(정기상여금 제외) 지급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반면 사업장에서 휴가비 지급 계획이 없다는 응답자 중 56.8%는 경기침체와 실적악화를 주된 요인으로 꼽았다. 이번 하계휴가 기간 중 응답자 71.6%가 휴가 계획이 있으며, 국내 피서지를 83.1%로 꼽았다.

응답자의 28.4%는 경제적 부담과 짧은 휴가기간, 사업장의 업무 등으로 인해 피서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피서지 선호도는 해수욕장등 바닷가와 산(계곡)순으로 응답했으며, 피서지에서의 지출금액은 평균 38만원으로 조사됐다.이는 지난해와 같지만 물가상승분을 감안하면 줄어들었다.

한국노총부산지역본부 측은 “늘어난 휴가 일수에 비해 씀씀이는 제자리로 경기회복 조짐이 불투명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번 맛본 음식, 잊지 못한다”···절대미각

개그우먼 이영자(50)가 다시 뜨고 있다.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과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의 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맘 아는 엄마 구청장

영유아 부모 모임 간 양천구청장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강서, 4일간의 아름다운 동행

21일 장애인·비장애인 걷기 대회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