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매년 늘어도 가해자 처벌은 미약

상담조건부 기소유예 폐지해야

李총리 “장관이 중요 정책 언론 브리핑하라”

새달 시행 ‘주 52시간 근무’ 등 혼선 없도록

신축 세종청사, 현 청사의 안쪽 중심부에

행안·과기부 이전 결정 후속조치

‘늘어난 휴가일수에 비해 씀씀이 제자리…경기회복 불투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부산지역근로자의 여름휴가 평균일수는 4.8일, 휴가기간 예상지출 비용은 38만원으로 나타났다.

한국노총부산지역본부(의장 서영기)는 산하 사업장 조합원 1000명을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부산지역 노동자 하계휴가 설문조사 결과 조합원의 여름 휴가 평균일수는 지난해보다 0.2일 늘어난 4.8일(토·일 포함 최대 휴가 일수 7∼9일)이며, 예상지출 비용은 38만원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휴가는 7월 말에서 8월 초로 집중됐다.


응답자의 68.3%가 자신이 근무하는 사업장에서 휴가비(정기상여금 제외) 지급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반면 사업장에서 휴가비 지급 계획이 없다는 응답자 중 56.8%는 경기침체와 실적악화를 주된 요인으로 꼽았다. 이번 하계휴가 기간 중 응답자 71.6%가 휴가 계획이 있으며, 국내 피서지를 83.1%로 꼽았다.

응답자의 28.4%는 경제적 부담과 짧은 휴가기간, 사업장의 업무 등으로 인해 피서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피서지 선호도는 해수욕장등 바닷가와 산(계곡)순으로 응답했으며, 피서지에서의 지출금액은 평균 38만원으로 조사됐다.이는 지난해와 같지만 물가상승분을 감안하면 줄어들었다.

한국노총부산지역본부 측은 “늘어난 휴가 일수에 비해 씀씀이는 제자리로 경기회복 조짐이 불투명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희 ‘충격과 공포’의 갑질 영상 또…“잡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행 영상이 추가로 공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어디서나 운동하기 좋은 종로

어르신 체조 개발·산책길 발굴

노원표 가상화폐 ‘노원’ 인기

4달 새 회원 1526명→5403명

윤동주 시를 따서 도서관 작명

은평, 신사동에 구립 도서관

광진 ‘찾아가는 동물 훈련사’ 호평

직접 방문해 반려동물 교육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