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서비스 7만건 원클릭…민원해결 쉽게

기존 ‘민원24’ 회원 바로 이용

악취 나던 혐오시설, 향기로운 힐링 쉼터로

영등포구 자원순환센터의 변신

경남, 국가산단 3곳 조성… 6만여명 고용

내년 첫 삽 뜨는 미래 먹거리 산단

‘병원체 자원 전문은행’ 고려대·가톨릭관동대

백신·치료제 개발 활용 기대

입력 : 2017-07-17 17:56 | 수정 : 2017-07-17 18: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질병관리본부는 바이러스와 의진균 분야 병원체 자원 전문은행을 1곳씩 설립해 운영을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의진균은 곰팡이, 효모, 버섯 등의 미생물군을 의미한다. 바이러스 병원체 자원 전문은행은 고려대가, 의진균 병원체 자원 전문은행은 가톨릭관동대가 각각 운영한다.

병원체 자원은 유행 양상이나 토착성에 따라 각기 다른 특성이 있어 백신이나 치료제, 진단제를 개발할 때는 국내 환경에 맞는 자원을 이용해야 한다. 또 다른 나라의 병원체 자원을 활용해 백신이나 치료제 등을 개발하면 그 소유권을 자원을 제공한 국가와 공유하도록 한 ‘나고야 의정서’가 2014년 발효되면서 생물 테러 위협 등을 이유로 병원체의 국가 간 이동이 제한되는 추세다. 이에 정부는 ‘병원체 자원의 수집·관리 및 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을 마련해 지난 2월부터 시행했다.

정부는 분야별 병원체 자원 전문은행을 향후 5년 동안 6개 분야로 확대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이 맡은 ‘국가 병원체 자원은행’은 국내 병원체 자원의 수집, 분석, 평가, 보존, 분양 등 기존 업무 외에 현황 조사와 국외반출 관리, 외국인의 병원체 자원 취득 관리 업무도 맡는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7-18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풀려난 조윤선, 남편과 귀가 “오해 풀어줘서 감

박근혜 정부 집권기에 ‘블랙리스트’(지원 배제 명단)를 만들어 특정 문화·예술인과 문화·예술단체에 대한 지원을 배제한 혐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 ‘책박물관’ 첫 삽 뜨던 날

“책 읽는 송파의 새 출발점”

[현장 행정] ‘행복’은 습관이다

노원구 행복배달부 위촉식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