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탁금지법 1년 “직무 부탁 줄었다” 65%

임동균 서울시립대 교수 설문조사

간·신장 독성 유발 세균 2종 한강서 발견

국립생물자원관 피렌 분해 유전체 해독

바로크에 빠진 춘천의 가을밤

23일부터 춘천국제古음악축제

[현장 행정] 수납장 표지·거울엔 블라인드… 치매환자 집 이렇게 꾸며요

서초 치매안심하우스 개관

입력 : 2017-07-17 22:24 | 수정 : 2017-07-17 23: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치매가 오면 인지·기억 장애가 발생하기 때문에 환경 적응력이 떨어집니다. 환경을 통해 인지·기억 장애를 개선할 수는 없지만 환경을 조정해서 치매 환자의 능력과 환경의 균형을 맞춘다면 치매로 인한 2차 증상인 이상 행동들을 줄일 수 있어요. 서초구의 치매안심하우스가 그 사다리 역할을 해 줄 것으로 믿습니다.”

조은희(맨 오른쪽) 서초구청장이 17일 치매 환자 맞춤형 인테리어를 보여주는 치매안심하우스 개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17일 서초구 어르신 복합문화시설인 내곡느티나무쉼터에서 치매 환자 맞춤형 모델하우스인 치매안심하우스를 전국 최초로 개관했다. 치매안심하우스란 치매 환자의 인지·기억력을 강화하는 실내 인테리어를 보여 주는 모델하우스다. 원래 살던 곳은 치매 환자를 치료하기에 가장 적합한 장소라는 점에 착안, 이들을 돌보는 가족에게 치매 환자의 인지·기억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주는 환경으로 집안을 꾸미는 법을 알려주는 것이다.

쉼터 4층에 마련된 81.55㎡(약 24.6평) 규모의 치매안심하우스 내부는 세심함이 돋보이는 인테리어로 채워졌다. 수납장마다 신발, 그릇, 컵, 상의, 양말 등 글씨와 그림으로 구성된 표지를 곳곳에 부착했다. 전등은 밝은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을 썼고, 스위치와 콘센트 및 시계 등은 벽지와 유색 대비시켜 직관적으로 알아볼 수 있게 했다. 치매환자들이 자신의 얼굴을 보고 깜짝 놀라는 일이 없도록 화장실 거울에 블라인드를 설치했다. 날짜, 온도, 시간 등을 숫자로 보여주는 디지털시계, 추억이 담긴 사진 액자 등도 거실 곳곳에 두어 인지·기억력을 높이도록 했다.

치매안심하우스는 ‘어르신도 살기 좋은 효도구’를 내세우는 조 구청장이 어르신 복지에 대한 체감도를 높이고자 아이디어를 구하면서 탄생했다. 주민 제안을 받아 서울시에 채택됐다. 시비 총 1억원의 예산을 받아 구와 매칭사업으로 조성했다. 조 구청장은 지난 1월 어르신 복합문화시설인 내곡느티나무쉼터를 개관하는 것은 물론, 찾아가는 효도 간호사, 어르신 친구모임방, 무료 셔틀버스 등 어르신 복지 사업에 힘을 쏟아 왔다. 국내 65세 이상 치매 환자 수가 지난해 68만명을 넘었고, 2024년엔 10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어르신 복지는 치매를 빼고 이야기할 수 없게 되면서 관련 사업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시가 지원하는 치매 예방 프로그램 운영 기관인 ‘기억키움센터’를 구에 발 빠르게 유치한 게 대표적이다.

조 구청장은 “인지력과 기억력을 강화하는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치매 악화를 막을 수 있다”면서 “치매안심하우스를 통해 치매 노인 스스로가 치매에 의한 장애를 받아들이고 치매를 잘 관리해 안정된 상태로 지내도록 서초구가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7-18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성추행’ 동부 회장, 비서에 “넌 내꺼…반항

비서를 강제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비서에게 “너는 내 소유물” 등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했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맥주도 마시고 육의전도 보고

오늘부터 종로청계특구서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