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관리 일원화로 환경부 ‘웃음꽃’

직원들 ‘낙하산’ 길 넓어져 희색

인천 인구 294만명… 제2도시로 성큼

10년 내 347만명 부산 앞지를 듯

주 52시간 근무로 퇴직금 줄어든다면

노동자 피해 없도록 중간 정산할 수 있다

“유부도 유산등재 성공땐 국제 탐조관광 메카 육성”

노박래 서천군수가 그리는 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부도가 자연유산에 등재되면 전국 시·군 중 유일하게 서천군이 두 개의 세계유산을 갖게 됩니다. 2011년 11월 한산모시짜기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됐잖아요. 유부도까지 등재되면 관광산업 분야의 볼륨이 급격히 커지는 것이지요.”
노박래 서천군수

노박래(68) 서천군수는 20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유부도가 금강의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기수 지역이어서 이런 특별한 갯벌 생태계를 보인다”면서 “외국처럼 철두철미하게 새를 보호하고 살리면 관광을 얻는다”고 등재를 자신했다.

노 군수는 유부도 등재를 위해 전북 군산시의 협력도 끌어냈다. 섬 서쪽 군산항 북측 도류제를 포함하려면 시의 협력이 절실했다. 시는 이곳에 풍력단지를 건설하려던 참이었다. 노 군수는 문동신 군산시장을 만나 유부도 등재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시의회도 찾아 설득했다.

노 군수는 “군산이 양보했고, 협력기관으로 등재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고 말했다. 금강을 사이에 둔 두 지역은 사사건건 갈등을 빚었으나 노 군수 취임 뒤 행정협의회를 만들어 화합했고 이번에도 밑거름이 됐다.

노 군수는 “유부도 갯벌은 장항국가산업단지 사업이 중단되면서 온전히 지켜졌다. 주민들은 산단을 바랐는데 역설적”이라며 웃었다.

그는 “서천은 산업단지와 역사유적이 빈약한 반면 자연유산은 풍부하다. 요즘 트렌드인 ‘힐링’에 좋은 곳”이라고 강조했다. 서천에는 금강, 갈대밭(신성리), 송림 솔밭, 철새와 갯벌 등이 있고 자연을 배울 수 있는 국립생태원도 있다.

노 군수는 “국제조류보호단체인 버드라이프 인터내셔널을 통해 영국, 싱가포르 등과 협약을 맺고 새를 보호하고 있다”며 “등재가 되면 유부도에 탐조대, 방문자센터, 선착장을 짓고 부정기선도 운항해 국제 탐조관광의 메카로 키우겠다”고 약속했다.

서천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7-07-2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분열 정치 종식 선언한 文의 눈엔 盧의 눈물이…

“盧 전대통령 때부터 꿈꿔온 일 ‘대통령 개인기 때문’ 온당치 못해 靑 비서실·내각 잘해준 덕분”“이번 선거를 통해서 지역…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따뜻한 복지’ 진화

구·주민센터·민간시설 협업

쓰레기 다이어트 클린區 영등포

市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

은평, 아동복지시설에 포상금

목민대상 상금 2000만원 전액

세계 음식 성북에 다 모였네

16일 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