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학적성시험 지원 1만명 벽 또 깨졌다

새달 27일 전국 9곳서 동시에…시험시간 72문항 310분 그대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학년도 제10회 법학적성시험(LEET) 지원자가 1만여명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입학 첫해 시험인 2009학년도 이후 9년 만이다. 사법시험이 올해로 폐지되면서 기존 로스쿨 지원자를 포함해 사법시험 응시생들까지 로스쿨로 몰린 까닭으로 풀이된다.

23일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에 따르면 2018학년도 법학적성시험 응시자는 1만 206명으로 집계됐다. 2017학년(8838명) 대비 15.5% 늘어난 수치다. 법학적성시험 지원자는 로스쿨 입학 첫해인 2009학년에 1만 960명으로 가장 많았고, 2010학년 8428명, 2013학년 7628명, 2016학년 8246명 등으로 7000~9000명 사이를 오갔다. 최근 청년 취업난이 심해짐에 따라 전문직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법조인이 되는 유일한 길이 로스쿨로 단일화됨에 따라 지원자들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법학전문대학원 합격에 이르는 길은 더욱 험난해질 것으로 보인다. 지원자가 늘면서 올해 로스쿨 전체 경쟁률도 덩달아 높아질 가능성이 커졌다.

올해 법학적성시험은 기존 72문항(언어이해 35문항, 추리논증 35문항, 논술 2문항)에 시험시간 310분이 유지된다. 추리논증 영역에서 ‘규범 이해 및 적용’ 문항의 비중이 커졌다. 이 문항은 기존 원리적용 유형을 발전시켜 수험생들의 문제해결 능력과 상황분석력, 추론능력 등을 평가한다. 아울러 논술 영역에서도 2문항 중 1문항은 사례형을 출제한다.

이번 2018학년도 시험은 다음달 27일 전국 9개 지구에서 동시에 치러진다. 시험 성적은 오는 9월 19일 오전 10시에 발표되며 응시자는 홈페이지를 통해 본인 성적을 확인하고 성적표를 출력할 수 있다.

반면 2019학년도 시험부터는 큰 변화가 예고돼 있다. 언어이해 영역의 문항 수는 현행 35문항에서 30문항으로 줄어들고 추리논증 영역은 35문항에서 40문항으로 늘어난다. ‘규범 이해 및 적용’ 문항이 확대돼 사고능력 평가비중이 강화됐다. 이에 따라 언어이해 시험시간은 현행 80분에서 70분으로, 제시문도 11개에서 10개로 줄어든다. 추리논증은 현행 110분에서 125분으로 늘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7-07-24 3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안희정 무죄 재판부, ‘김지은 그루밍’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한 1심 재판부가 수행비서 김지은씨의 심리 상태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배척한 것으로 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무단투기 스톱” 클린 영등포 작동 중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민원 최다 ‘쓰레기’ 처리 나서

옥탑방 ‘쿨루프’ 페인트칠하는 원순씨

햇빛과 열 반사 효과 내는 \'쿨루프\' 페인트 작업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16곳 중 9곳 ‘새 인물’…행정경험 풍부 행시 30~35회 포진

‘민선 7기’ 첫 부단체장 면면 보니

‘아동학대 안전지킴이’ 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대문, 슬리핑 차일드 체크 시스템 설치 어린이집 통학차량 45대에 안전칩 정부 지원 앞서 구예산 긴급 편성 보육교사 자질 개선 위해 근속수당 지원 내년 어린이집 냉난방비 구비로 지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