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관리 일원화로 환경부 ‘웃음꽃’

직원들 ‘낙하산’ 길 넓어져 희색

인천 인구 294만명… 제2도시로 성큼

10년 내 347만명 부산 앞지를 듯

주 52시간 근무로 퇴직금 줄어든다면

노동자 피해 없도록 중간 정산할 수 있다

동작 ‘찾동’ 확대 1년… 주민 6만명 웃었다

어르신가정 6468가구 등에 방문 간호사 건강관리 등 진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찾동)를 전 동으로 확대한 후 1년 만에 총 6만명가량의 구민이 서비스 혜택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동작구 전 동에서 찾동 사업을 시작한 지난해 7월부터 지난달까지 1년 동안 구민 5만 9459명에게 찾동 서비스를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찾동 사업 시행 전 같은 기간보다 815% 증가한 수치라고 구 측은 설명했다.

대상별로는 어르신가정 6468가구, 출산가정 1989가구, 빈곤위기가정 2만 7831가구에 찾동 사업 서비스를 지원했다. 같은 기간 동마다 배치된 방문간호사가 65세 이상 어르신을 총 2만 3171번 방문해 맞춤형 건강관리를 진행했다.

찾동 사업은 동 직원이 주민을 직접 찾아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서울시는 2014년 ‘송파 세 모녀 사건’을 계기로 구별로 찾동 사업을 시행토록 했다. 사회복지사와 간호사 등이 가정이나 병원, 치매 지원센터 등을 돌며 도움이 필요한 주민을 직접 찾아내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구는 동별로 복지전담 1개팀을 증설하고 사회 복지 인력 88명을 충원했다. 또 동별 특성에 맞게 공유부엌, 마을문고 등을 배치하는 등 동주민센터를 행정업무를 위한 장소에서 친근한 주민 공동체 공간으로 전환했다.

지역주민들이 공통의 관심사를 공유하고 문제들을 스스로 발굴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마을계획단도 3개동(노량진1동, 사당2동, 대방동)에 운영 중이다.

이창우 구청장은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는 구민들의 삶에 가장 밀접하게 대응하는 행정체계”라며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이 없도록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07-2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태우 딸’ 노소영 갑질 “머리 왜 달고 다니

최태원 에스케이그룹 회장의 부인인 노소영(57)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갑질 행위에 대한 폭로가 불거졌다.한겨레는 2007년 이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따뜻한 복지’ 진화

구·주민센터·민간시설 협업

쓰레기 다이어트 클린區 영등포

市 ‘생활폐기물 직매립 제로’

은평, 아동복지시설에 포상금

목민대상 상금 2000만원 전액

세계 음식 성북에 다 모였네

16일 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은평 드림스타트 복지부 우수상

    서울 은평구는 보건복지부 주관 ‘드림스타트 사업운영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몽골서도 배우는 서대문 복지

    서울 서대문구는 몽골 사회복지 관계자들이 서대문구의 마을복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북가좌1동을 찾아왔다고 29일 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