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석균 전 영남대 총장 횡령 혐의로 피소

입력 : 2017-07-30 14:42 | 수정 : 2017-07-30 14: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석균 전 영남대 총장이 횡령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당했다.

영남대 측은 노 전 총장이 2013년 취임 직후와 2015년 등 두 차례 대구 수성구 범어동과 수성동 아파트로 관사를 이전하는 과정에서 내부 시설을 지나치게 화려하게 고치거나 이사비를 과다 청구하는 등 학교에 1억여원의 손실을 입혀 대구지검에 고소했다고 30일 밝혔다. 또 노 전 총장이 2015년 교내 기금 운영 과정에 기금 인출 사용절차 및 회계처리 절차를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대구지검은 이 사건을 형사2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으며, 조만간 관련자들을 소환할 방침이다.

학교 법인 영남학원은 지난해 2월 1일부터 12일까지 영남대에 대한 특별감사를 벌여 노 전 총장 등이 관사 이사 부대비용을 비합리적으로 지출하고 대학 예산을 부적절하게 운영했다고 지적했다.

노 전 총장은 영남학원 측의 지적에 “전세로 마련한 총장 관사가 준공 후 6년 이상 지나 간단한 보수, 도배, 청소 등 정비가 필요했다”고 해명했다. 관사 내부 시설 개선비 과다 청구 지적에 대해서도 “대학 내에 총장 공관 유지보수 업무까지 맡았던 분야별 기능직 직원이 다수였던 과거와 달리 소요 자재 구매와 모든 작업을 외주 인력에 의존해야 했기 때문에 비용이 상승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영남학원은 노 전 총장을 제외하고 관사 이사 등에 관여한 보직교수 2명 중징계, 직원 2명에 대한 경징계를 대학에 각각 요구했다.

그러나 노 전 총장은 영남학원 측의 요구에 반발, 이들에 대한 선처를 요구하며 지난해 10월 말 자진 사임했다. 노 전 총장 후임으로 취임한 김진삼 총장 직무대행은 이들 교수와 직원에 대한 징계를 특별 감경조치 해 경징계와 주의로 낮췄다.

영남학원은 그러나 올해 4월 열린 이사회에서 이들 교직원과 별도로 총장 재임 기간 징계를 보류했던 노 전 총장에게 중징계를 내리기로 결정, 현재 절차가 진행 중이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임계 내고 잠적한 변호사들… 드루킹과 무슨

법조계 “단순한 의뢰인 아닐 것” 지방선거 여파 우려 檢수사 속도‘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김동원(49·필명 드루킹)의 변호를 맡아 온 변호사들이 잇따라 사임한 데 이어 일부는 일주일 넘게 사무실에 출근도 하지 않고 있어 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