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량 통제’ 대기 오염물질 최대 44% 줄인다

신촌역·인근 유플렉스 광장 비교

민간서 키운 전문성…공직엔 새바람, 현장엔 시너지

21일 필기시험 앞둔 국가공무원 5·7급 민간경력자 채용

車번호판 발급 수수료 시·도 최대 8.7배 차

지자체 내년 4월까지 공개하기로

국가직 9급 합격자 59% 여성

최종 합격자 2931명 발표…평균 27.6세·최고령 58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대 최다 인원인 22만 8368명이 몰린 국가직 9급 공무원 공개경쟁채용시험 최종 합격자가 확정됐다.

인사혁신처는 31일 2017년 국가직 9급 최종 합격자 2931명을 사이버국가고시센터를 통해 발표했다. 시험을 통과한 수험생(세무·교정직 제외)의 58.8%인 1728명이 여성 합격자로 나타났다. 양성평등채용목표제로 15개 모집단위에서 남성이 33명, 여성이 19명 추가 합격했다. 양성평등채용목표제는 성비 불균형 해소를 위해 어느 한 성별이 합격자의 30% 미만일 때 합격선 범위 내에서 해당 성별의 응시자를 추가로 합격시키는 것이다.

합격자의 평균연령은 지난해(28.3세)보다 내려간 27.6세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3~27세가 58.3%(1709명)로 가장 많았고 28~32세 25.4%(745명), 33~39세 8.3%(242명), 21~22세 3.8%(110명), 40세 이상 3.5%(103명) 등 순이었다. 올해 최고령 합격자는 1959년생(58세)으로 최연소 합격자인 1999년생(18세)보다 40살이나 많다.

2008년까지만 해도 16만명대였던 국가직 9급 공채 응시인원은 지난해 22만명을 넘어섰다. 역대 최다 인원이 몰린 이번 공채는 지난 4월 1차 필기시험을 치렀다. 7월 11~16일까지 치러진 면접시험에는 필기시험을 통과한 3826명이 응시했다.

최종 합격자는 8월 1일부터 7일까지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 채용후보자 등록을 해야 한다. 미등록자는 임용포기자로 간주돼 합격이 취소된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7-08-0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프랑스 우승상금 431억원…한국도 91억원 챙겨

준우승 크로아티아 317억원각국 축구협회가 상금 배분20년 만에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프랑스가 넉넉한 상금까지 챙겨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북 축구장서 물에 쿨~

구민운동장에 어린이 수영장

청량리 동북권 중심 된다

동대문, 서울시와 경전철 투자 협약

구민 아이디어 착! 정책이 척!

‘영등포 1번가’ 연 채현일 구청장

이국종 교수가 들려주는 ‘골든타임’

12일 강서 주민강좌 초청 강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