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인사이드] 눈총 받는 4대강 훈포장 1152명, 그 때 그

“전원 서훈 취소하라” 거센 민심에 속내 복잡한 공무원들

첫 여성 국가인권위원장 탄생? 최영애씨 내정

사무총장·상임위원 역임한 인권전문가…靑 “30여년 사회적 약자 보호에 앞장”

면허 빌려 개업한 의료인 형사처벌…소비자생협 의료기관

정부 ‘사무장병원 근절 종합대책’ 추진

국가직 9급 합격자 59% 여성

최종 합격자 2931명 발표…평균 27.6세·최고령 58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대 최다 인원인 22만 8368명이 몰린 국가직 9급 공무원 공개경쟁채용시험 최종 합격자가 확정됐다.

인사혁신처는 31일 2017년 국가직 9급 최종 합격자 2931명을 사이버국가고시센터를 통해 발표했다. 시험을 통과한 수험생(세무·교정직 제외)의 58.8%인 1728명이 여성 합격자로 나타났다. 양성평등채용목표제로 15개 모집단위에서 남성이 33명, 여성이 19명 추가 합격했다. 양성평등채용목표제는 성비 불균형 해소를 위해 어느 한 성별이 합격자의 30% 미만일 때 합격선 범위 내에서 해당 성별의 응시자를 추가로 합격시키는 것이다.

합격자의 평균연령은 지난해(28.3세)보다 내려간 27.6세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3~27세가 58.3%(1709명)로 가장 많았고 28~32세 25.4%(745명), 33~39세 8.3%(242명), 21~22세 3.8%(110명), 40세 이상 3.5%(103명) 등 순이었다. 올해 최고령 합격자는 1959년생(58세)으로 최연소 합격자인 1999년생(18세)보다 40살이나 많다.

2008년까지만 해도 16만명대였던 국가직 9급 공채 응시인원은 지난해 22만명을 넘어섰다. 역대 최다 인원이 몰린 이번 공채는 지난 4월 1차 필기시험을 치렀다. 7월 11~16일까지 치러진 면접시험에는 필기시험을 통과한 3826명이 응시했다.

최종 합격자는 8월 1일부터 7일까지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 채용후보자 등록을 해야 한다. 미등록자는 임용포기자로 간주돼 합격이 취소된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7-08-0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남학생은 “사랑해” 학부모는 욕설… 교사 휴대

“자리 바꿔달라” 밤에도 민원 전화·문자 80% “휴대전화로 인한 교권침해 심각” 수업 중 애정행각 제지에 아동학대 고발 ‘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소통맨’ 김영록 지사 “워라밸 보장하겠다”

전남도 직원과 일일이 개인사 나눠…부드럽고 눈치 안 보는 공직상 실천

책 읽어주는 ‘키다리 구청장’

서대문 주민 협치로 만든 붕붕이 도서관

[현장 행정] 주민과 그린 양천 6대 비전 30년 바라본 ‘新YE

‘예스 양천비전보고회’서 만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서초 발전의 길, 육·해·공 ★들에게 묻다

예비역 장성 초청 간담회 개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