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괴롭힘·폭력’ 형사처벌·산재 인정 추진

정부 ‘괴롭힘 근절 대책’ 확정

행안부, ‘2018 공공 빅데이터 신규 분석사업’ 5건 선정

지진 때 이동패턴 분석해 구호정책 개선…‘中企 위기감지’ 실업자 예방·재정 지원

[관가 인사이드] 눈총 받는 4대강 훈포장 1152명, 그 때 그

“전원 서훈 취소하라” 거센 민심에 속내 복잡한 공무원들

서울 중구청 ‘탐방 동아리’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구 소속 7, 9급 20~40대 공무원으로 구성된 현장 탐방 동아리 ‘무한상상청춘클럽’이 화제다. 행정·토목·세무 등 다양한 직렬의 공무원 17명이 자율적으로 민간 기업이나 이색 장소를 찾아다니며 행정에 구현할 만한 아이디어를 수집한다.

1일 중구에 따르면 올 초 출범한 무한상상청춘클럽은 상반기에 ‘서울로 7017’, 종로 익선동 한옥마을, 세계 최대 사무실 공유 서비스 기업인 ‘위워크’ 을지로(2호)점 등을 방문했다. 동아리 구성원들은 월 1회 이른바 ‘뜨는 장소’(핫플레이스)를 직접 방문한 후 구민을 위한 서비스에 적용할 만한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토론한다. 이를 구청 전 직원과 공유하는 등 행정 서비스 개선을 꾀했다는 것이 구 관계자의 설명이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직원들의 창의적인 동아리 활동이 구정에 도움을 주면서 양질의 주민 서비스로 이어지는 선순환 효과를 조직 문화로 정착시키겠다”고 밝혔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8-0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무성 딸, 시아버지 회사서 출근 안하고 4억 ‘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의 딸이 시아버지 관련 회사에 허위로 취업해 5년여 간 4억원에 이르는 급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18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현장 행정] 신뢰 쌓는 소통…‘新信당부’드립니다

현장톡톡 열린간담회 나선 강동구청장

온·오프라인 소통해결사 ‘마포1번가’ 가동

파란우체통 설치 주민 의견 직접 수렴

‘소통맨’ 김영록 지사 “워라밸 보장하겠다”

전남도 직원과 일일이 개인사 나눠…부드럽고 눈치 안 보는 공직상 실천

책 읽어주는 ‘키다리 구청장’

서대문 주민 협치로 만든 붕붕이 도서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