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식약처, 첫 국산 수술로봇 ‘레보아이’ 허가

美 ‘다빈치’ 이어 세계 두 번째…담낭절제 등 내시경 수술 사용

입력 : 2017-08-03 17:50 | 수정 : 2017-08-03 1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최초로 개발한 수술로봇 시스템 ‘레보아이’(Revo-i)를 허가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허가된 레보아이는 환자 몸에 최소한의 절개를 한 후 로봇 팔을 몸속에 넣어 의사가 3차원 영상을 보며 수술하는 시스템이다. 담낭 절제술, 전립선 절제술을 포함한 일반 내시경 수술에 쓰인다. 미래컴퍼니가 개발했다. 레보아이는 특히 로봇 팔 4개를 이용해 수술 부위를 파악하고 절개, 절단, 봉합할 수 있다. 내시경 수술에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된 제품으로는 미국 인튜이티브서지컬이 개발한 ‘다빈치’에 이어 전 세계 두 번째다.

전 세계에서 의료용 로봇 수술 시장은 연평균 12.1%씩 성장하고 있으며 시장규모는 2021년 9조 6413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국내 수술용 로봇 수입 실적은 196억원으로 전년(146억원)보다 34% 증가했다. 조양하 첨단의료기기과 과장은 “수술용 로봇 국산화 성공으로 수입 대체효과를 통해 내시경 수술이 필요한 환자의 의료비 부담을 크게 낮출 수 있을 뿐 아니라 수술시간 단축, 출혈량 감소 등으로 환자가 회복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7-08-0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대 목동병원에 네티즌들 “엄마 가슴 찢어져”

신생아 4명이 1시간30분 간격으로 연쇄적으로 사망한 이대 목동병원에 대해 네티즌들의 반응이 차갑다. 숨진 아이들에 대해서는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