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성 품은 녹조, 빛으로 감시한다

초분광 센서 장착 항공기 촬영

상반기 신규채용 49%… ‘55% 목표량’ 못 채웠다

국정혼란 탓 신규 채용 기피

입력 : 2017-08-07 23:34 | 수정 : 2017-08-08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61명 모자란 9739명뿐
하반기는 작년보다 웃돌 듯

하반기 공공기관 신규채용 규모가 사상 최대였던 지난해(2만 1016명)보다 더 높아질 가능성이 커졌다. 상반기 신규채용 규모가 목표에 미달한 데다 최근 정부가 공공부문에서 약 2599명을 추가로 뽑기로 했기 때문이다.

7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공공기관 신규채용 규모는 9739명이었다. 이는 기획재정부가 올해 1월 공공기관 상반기 채용확대 계획을 발표하면서 밝힌 상반기 목표치(1만 1100명, 55.9%)에 1361명 모자란 49.0%다. 공공기관의 2013∼2015년 상반기 신규채용 평균인 50%에도 미치지 못한다.

분기별로 보면 1분기(1~3월)에는 5140명 채용을 목표로 했다가 5046명만 채용했다. 2분기(4∼6월)에는 목표(5960명)보다 1267명이나 모자란 4693명 채용에 그쳤다. 초유의 대통령 탄핵 사태와 조기 대선 등으로 인한 정치적 불확실성 탓에 공공기관이 신규채용을 꺼린 것으로 풀이된다. 기재부는 지난달 31일 제8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통해 올해부터 일자리 양을 늘리고 질을 높인 공공기관에 평가 가점을 주기로 했다.

세종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7-08-0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봉구스밥버거 대표 호텔서 여성 3명과 마약

청년창업 신화로 유명한 봉구스밥버거 오세린 대표(32)가 마약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1부(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사람의 마음을 디자인하다

조은희 구청장의 디자인 행정

성동 도시재생 ‘송아G’서 출발

희망지사업 주민 아지트 개소

도봉 ‘방학생활’ 나눔잔치

23일 빈대떡데이 등 개최

“인생 이모작은 실버 바리스타”

중랑구 21일부터 과정 운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