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폐자전거의 마법

순천 마을기업, 수리·보급 사업…노인 일자리·맞춤형 복지 효과

입력 : 2017-08-08 18:04 | 수정 : 2017-08-08 1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남 순천시가 못 쓰는 고물 자전거를 노인 일자리로 연결시키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전남 순천시 덕연동 주민들이 8일 고물 자전거를 수거해 어려운 가구들에 무료로 나눠주거나 저가 판매해 기금을 전달하는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덕연동 제공

8일 순천시에 따르면 덕연동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주민사업단을 결성, 방치된 자전거를 수거해 어려운 가구들에 나눠주는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올해 ‘덕연온정’이라는 마을기업을 만들고 ‘자전거에 새 생명을’이라는 이색적인 테마로 활동을 시작했다.



각 가정에서 사용하지 않고 방치돼 있는 자전거를 기증받아 수리한 후 기초수급자와 학생 등 어려운 이웃에게 무료 보급하거나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한다. 수익금은 복지기금으로 전환해 주변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한다. 지난달 자전거 수거를 시작한 지 1달여 만에 100대를 기증받았다. 무료 임대와 저가 판매를 요청하는 문의도 쇄도하고 있다.

노인 네 사람이 수거해 오면 젊었을 때 자전거 점포를 운영했던 홍모(72)씨 등 두 사람이 왕년의 실력을 발휘해 직접 고친다. 수리전담반 어르신들의 마술 같은 손을 거친 자전거는 깨끗하게 수리된 후 도색 작업을 거쳐 완벽하게 새로운 자전거로 변신하고 있다. 이들 6명은 최저임금을 받아 노인 일자리 창출 효과도 보고 있다. 희망자가 많아 내년에 더 증원할 방침이다.

최신철 동장은 “어르신 일자리 창출과 맞춤형 복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시작한 지역공동체 사업”이라며 “방치된 자전거를 재활용해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고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하는 등 일석사조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순천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7-08-0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명 불임전문의, 환자 몰래 본인 정자 사용

미국에서 40년간 불임전문의로 일했던 의사가 50차례나 환자 모르게 본인 정자를 사용해 인공수정 시술을 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