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기업 평가 일자리·윤리경영 중시

사회적 가치 신설… 배점 35점

“독도경관 해친다” 허락되지 않는 위령비

[생각나눔] 위령과 자연보호 사이

도움 필요한 이웃의 사연 희망우체통이 기다립니다

강서 화곡2동 주민센터 설치…시범 운영 후 내년 전 동 확대

입력 : 2017-08-09 22:28 | 수정 : 2017-08-09 23: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형편이 어려운 이웃이나 자신의 사연을 함께 비치된 엽서나 편지에 적어 넣어 주세요.”
이충희 화곡2동 주민센터 사회복지사가 도움이 필요한 사연이 들어 있는지 희망우체통을 살펴보고 있다.
강서구 제공

서울 강서구에는 독특한 우체통이 있다. 어려운 형편에 처했지만 남들에게 말하기를 꺼려 하는 복지사각 주민들에게 도움을 주는 ‘희망우체통’이다. 강서구는 “지난 1일 화곡2동 주민센터 정문에 희망우체통을 시범 설치했다”며 “우체통 속 사연은 복지담당 공무원이 매일 확인해 맞춤형 지원을 한다”고 9일 밝혔다.



희망우체통은 안모(67·화곡2동) 할머니 사례가 계기가 됐다. 안 할머니는 빌라 반지하에서 외아들과 둘이서 산다. 기초연금으로 근근이 생활하던 중 아들의 우울증이 깊어졌다. 안 할머니는 아들을 돌보느라 다른 일을 하지 못했다. 소득이 없어 최저생계 이하의 생활을 했다. 이웃 주민들이 담당 사회복지사에게 안 할머니의 사연을 알려 체계적인 지원을 받게 됐다. 이충희(32) 화곡2동 주민센터 사회복지사는 “저소득 나 홀로 가구가 늘면서 경제적인 도움이나 의료 지원이 필요한 주민은 많아졌는데, 자존심이나 기타 사정으로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는 이들이 적지 않다”고 했다.

강서구 관계자는 “올해 시범 운영을 거쳐 내년엔 전 동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희망우체통이 어려운 이웃들의 등불이 될 수 있도록 주민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8-1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할아버지는 짐승이었다...10대 의붓손녀 성폭행

어린 의붓 손녀를 성폭행해 아이를 두 명이나 출산하게 한 50대 남성이 징역 20년의 중형에 처해졌다.수원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동작이 만들어 갈 희망 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도시재생 가치’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