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적 의료비’ 저소득 환자 年 8만명 지원

내년부터 모든 질환 최고 2000만원 지급

“고향기부제가 뭐죠”…67.4%가 “모른다”

찬성 78.3%로 높지만 인식 미미

신고리공론화委 4차 회의, 찬반단체 의견 수렴 온라인 소통도 강화…국민 이해도 높인다

입력 : 2017-08-10 17:52 | 수정 : 2017-08-10 18: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중단·재개를 주장하는 이해관계 단체들과 간담회를 열기로 했다.

●합리적 공론화 방안 토론회 8회 개최

공론화위는 10일 제4차 전체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 우선 이날 오후 4시 건설 중단 의견을 가진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과 간담회를 했다. 이어 11일 오전 10시 30분에 건설 재개 의견을 가진 ‘한국원자력산업회의’와 ‘한국원자력학회’와 간담회를 하기로 했다. 공론화위는 원전 입지 지역주민을 포함해 전국 권역별로 간담회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희진 공동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해관계자들이 실질적으로 공론화에 대해서 바라는 점이나 뭔가 수렴해 줬으면 하는 의견에 대해 듣는 자리”라면서 “위원회가 명확하게 어떤 것을 듣겠다기보단 모든 것을 다 열어 놓고 허심탄회하게 청취하고 소통한다는 개념으로 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공론화에 대한 국민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식의 토론회도 개최하기로 했다. 공론조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총 8회 정도 열릴 것으로 보인다. 크게 두 단계로 나뉘는데 공론조사 설계가 확정되기 전까지는 ‘합리적 공론화 방안’에 대해, 공론조사가 시작되면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과 재개에 대한 의견’을 중심으로 전문가를 불러 심층토론을 진행할 계획이다.

●홈페이지 공개… 회의록 등 게시

공론화위는 공론조사 업체 선정을 위한 ‘기술평가위원회 위원구성안’도 심의, 의결했다. 앞서 지난 8일 공론화위는 ‘신고리 5·6호기 공론화를 위한 시민참여형 조사’ 용역을 최대 25억원 규모로 입찰에 부쳤다. 이 대변인은 “조사와 숙의 과정 모두 공론화위가 전체적으로 설계하고 주도하며 실제 조사하는 역할을 업체가 대행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론화위는 이날 공개한 홈페이지(www.sgr56.go.kr)를 통해 온라인 소통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홈페이지에는 공론화위 회의록 등 각종 정보를 게시하고 국민 의견을 수렴하는 코너를 마련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7-08-1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 판만 준비”…‘살충란’ 조사 실태 보니

‘무작위’ 설명과 달리 사전 통보“약 안 친 달걀만 골라냈을 수도”정부 내일까지 조사 완료 예정양계농가 61% 농약사용 통계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서구, 할 말 하는 아이들

‘아동친화도시 만들기’ 행사

서초구청장, 음악회 계단 관람

장애 청소년에 자리 양보로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구로 매니페스토 8년 연속 수상

지역문화활성화 분야 최우수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