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 우선 교통신호 연동시스템 ‘최우수’

인사처 ‘적극행정 우수사례’ 발간

모바일로 전기요금 조회ㆍ학생부 발급

행안부 올 서비스 740종 확대

[현장 행정] 학생·학부모 참여, 강동 혁신교육의 힘

‘학부모 돌보미단’ 총회 참석한 이해식 구청장

입력 : 2017-08-10 22:46 | 수정 : 2017-08-10 23: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부모들은 교육정책의 객체가 아니라 주체입니다.”

이해식(가운데) 서울 강동구청장이 10일 지역 내 초등·중학교 학부모회 네트워크인 ‘강동 학부모 돌보미단’의 총회에서 교육 전문가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10일 서울 강동구청 대강당. 이해식 강동구청장이 지역 내 초등·중학교 학부모회 네트워크인 ‘강동 학부모 돌보미단’의 총회에 참석해 학부모와 구가 행복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발맞춰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학부모들이 교육 관련 아이디어를 내놓으면 적극적으로 예산 및 행정 지원을 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돌보미단 62명을 포함해 주민 80여명이 강당을 가득 메웠다. 이들은 ‘수능 절대평가’, ‘학교폭력 문제’ 등 교육 현안에 대해 질문하고, 구에서 진행 중인 ‘서울시 혁신형 교육지구’ 사업에 대해서 의견도 내놨다. 이 구청장은 “국민들의 민주적 역량은 지난해 연말 촛불집회를 기점으로 굉장히 커졌다. 행정, 교육 등 모든 분야에서 국민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동구가 올해 처음으로 초등·중학교 학부모들로 구성된 ‘강동 학부모 돌보미단’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학교와 마을 교육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서다. 관내 32개 초등·중학교에서 62명의 학부모가 참여한다. 구청 관계자는 “구가 추진하는 다양한 혁신형 교육지구 사업과 관내 교육지원 사업 현장을 모니터링하며 사업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고, 현 사회에서 발생하는 교육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구가 혁신형 교육지구로 선정된 건 2016년이다.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은 ‘세상이 학교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25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혁신형 교육지구를 선정해 약 10억원의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강동구는 초·중·고교 학생들이 직접 팀을 이뤄 하고 싶은 활동을 스스로 기획하고 실행하는 ‘무모한 도전’을 비롯해 총 35개의 사업을 진행 중이다.

구는 올해 연말 학부모 돌보미단을 주축으로 학부모 분과위원회도 만들 예정이다. 2018년 혁신형 교육지구 사업 계획에 분과위원회 의견을 적극 반영한다. 이외에도 학부모 돌보미단이 자체적으로 사업안을 마련해 구에 제시하면 예산을 지원할 계획도 갖고 있다. 현재 이 청장은 모바일 메신저인 카카오톡의 학부모 돌보미단 채팅방에 직접 참여해 학부모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는 중이다.

이 청장은 “획일적인 학교 교육의 한계가 드러나고 다양한 교육 체계와 마을교육공동체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는 현 시점에서 학부모들이 교육 정책에 참여하는 것은 무척 의미 있는 일”이라면서 “학부모 돌보미단의 적극적인 활동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8-1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무대에서 대표실에서…관계 요구했다” 추가

경남 김해의 모 극단 대표가 또 다른 미성년자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21일 경남시민주권연합에 따르면 지난 20일 이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 골목길은 소통의 플랫폼”

‘골목문화 특강’ 최창식 구청장

미세먼지 종합 대책 내놓은 광진

비상시 공공기관 주차장 폐쇄

‘이대 앞 패션왕 ’ 지원 서대문

1년간 점포 임차료 등 지원

에너지자립마을 가꾸는 종로

23~26일 신규 마을 공모 市 지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